'금요일의회상'에 해당하는 글 1건

총선이 앞으로 닷새 남았다. 각 후보들은 치열하게 선거 운동을 펼치고 있지만,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느라 표심을 얻기가 쉽지 않다. 과연 이번 총선은 앞으로 대한민국을 어떤 방향으로 이끌어 갈지 걱정이다. 물론 내가 걱정한다고 해서 뭐가 달라지는 것은 없겠지만 말이다.

매주 금요일마다 한 주간을 돌아보면서 끄적거려보려고 한다. 이것도 과연 얼마나 지속될지 모르겠다만 뭐 시도하고 실패하고 그러면서 앞으로 나아가는 게 인생 아니겠는가. 그렇다고 이대로 블로그를 내버려 두는 것도 찜찜하고 말이다. 비록 티스토리는 공짜지만 매년 도메인 비용 지출하는 만큼 글은 써야지 않겠나 싶다. 예전에도 글을 잘 썼던 건 아니지만 그동안 하도 글을 안 써서 이제 글을 쓴다고 하기도 무색하다.

분명 기발한 카테고리명이 떠올랐는데 카테고리를 만들려고 관리자 메뉴에 들어갔다가 누군가 최근 조회한 글을 보다가 잊어버렸다. 이제 나이가 들어 기억력도 예전 같지가 않다. 그러니 일주일에 한 번, 한 주간을 돌아보면서 기억할 만한 일들을 생각들을 적어놓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코로나 같은 바이러스가 앞으로 또 얼마나 나올지 모르지만 죽기 전에 돈들이지 않고 할 수 있는 일 중에 하나가 글쓰는 일이 아닌가 싶다.

오늘은 성금요일인데도 코로나 때문에 거의 한 달 가까이 예배를 제대로 드리지 않아서 그런지 고난주간이라는 생각도 못하고 지내왔다. 인간이란 이리도 망각의 동물이 아닌가 싶다. 수십년을 예배드리고 고난주간을 지내왔음에도 불구하고 이리도 쉽게 잊어버리니 말이다. 예수님의 고난과 죽음의 가치가 이 정도 밖에 안되는 것이었나 싶다. 정기적으로 모이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새삼 깨닫게 된다.

자, 오늘은 여기까지만 적으려고 한다. 너무 즉흥적으로 계획없이 시작한 글과 카테고리라서 짧은 면이 없지 않다만 다음 주 부터는 특별한 주제를 가지고 적어볼까 한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