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어도 목요일까지는 어떤 글을 쓸지 대략 개요를 고민해야 한다는 생각을 뒤늦게 하게 되었다. 거창하게 무슨 개요까지 고민할 필요가 있겠냐만서도 이왕 쓰는 거 제대로 써야 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사람들은 저마다 자기 기준에 옳은 대로 선택하고 결정하고 행동한다. 하지만 그 선택과 결정, 그리고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 아주 강력한 힘이 있기 마련이다. 어린 시절부터 알게 모르게 주입된 생각들도 있을테고 살아온 환경 속에서 겪게되는 여러가지 사건들을 통해서 굳어진 생각들이 영향을 미칠 것이다. 작게는 가족이라는 관계부터 시작해서 다양한 관계 속에서 살아가면서 다른 사람의 영향을 전혀 받지 않을 수도 없을 것이다. 종종 나의 선택과 결정, 그리고 행동이 내가 속한 조직이나 모임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고, 나 또한 다른 사람의 선택과 결정, 그리고 행동에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

사람들은 저마다 각자 다른 장점과 단점을 가지기 마련이다. 어떤 사람들은 자신의 단점을 일찍 파악하고 그것을 고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통해 단점을 극복하고 보통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성공을 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사람마다 어떤 정해진 모습, 공통된 기준을 적용하고 거기에 맞춰야 한다고 절대 강요할 수 없으며 판단할 수도 없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얼마나 소유하고 있느냐에 따라서 관계의 범위가 달라지게 된다.

집 또는 차가 있느냐 없느냐, 있다면 전월세이냐 소유주이냐, 국산차이냐 외산차이냐 등 경제적인 능력에 따라서 눈에 보이지 않고 세상이 정하진 않았지만 분명히 존재하는 계급과 유사하게 나뉘어지기 마련이다. 그것이 옳지 않다고 하더라도 불공평한 세상은 어쩔 수가 없다. 또 교육의 수준과 정도에 따라서 알게 모르게 만나는 사람들의 부류가 다르게 된다.

결론적으로 세상은 요지경이고 천태만상이다. 어차피 빈 손으로 와서 빈 손으로 가기 마련이다. 단지 사는 동안 어떤 삶의 질을 누리며 사느냐인데 비록 흙수저를 물고 태어났다고 하여 스스로의 처지를 한탄하면서 사는 것도 찌질함의 극치일 뿐이고, 금수저를 물고 태어났다고 하여 마치 온 세상이 자기 것인양 기고만장하여 사는 것도 그리 옳지 않다.

게임을 하다보면 아이템이라는 것이 주어진다. 대개 현질을 통해서 아이템을 얻게 되지만, 어떤 게임은 공평하게 시작해서 열심히 아이템을 모으거나 때론 운에 따라서 좋은 아이템을 획득할 수도 있다. 더 나은 아이템을 가지려고 그래서 게임을 승리하려고 노력한다. 세상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이왕이면 더 많이 벌기 위해서 더 많이 공부하려고 하고 당장은 좀 고생되더라도 꾹 참고 견디곤 한다. 하지만, 아무리 좋은 아이템을 가지고 있다고 해도 마지막까지 살아남거나 승리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실수할 수도 있고, 다른 게이머의 공격에 죽을 수도 있다.

지금 아무리 좋은 직장, 좋은 직위에 있다고 하더라도 언젠가는 밑에서 치고 올라오는 후배들에게 자리를 내주어야 할 수도 있고, 누군가가 의도하지 않았더라도 내 자리를 빼앗는 경우가 생기기 마련이다. 앞날은 알 수가 없는 것이다. 내가 아무리 실력이 좋아도 인정해 주는 사람이 없다면 그 실력은 아무 소용이 없는 것이다. 어쩌면 이런 불확실성이 가득한 세상에서 어떻게 살아야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것일까?

이제 사십대 중반을 지나가고 있는데 앞으로 얼마나 더 살 수 있을지 모르지만, 남은 인생을 어떻게 사는 것이 바람직한 것인지를 고민하지 않을 수가 없다. 여태까지 힘들었던 것처럼 앞으로도 힘들게 살아야 하는 것인지 비록 힘들더라도 뭔가 소소한 행복을 누리면서 살고 싶은데 과연 그게 가능한 것인지 말이다.

결국은 나와는 다른 생각을 가지고 나와는 전혀 다른 조건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과 어떻게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사느냐에 따라서 달라지는 게 아닌가 싶다. 결국 하나 밖에 없는 그 어떤 것을 가지려고 하는 여러 사람들 속에서 과연 나는 그것을 포기하고도 행복할 수 있는지 궁금하다. 나는 양보할 수 있지만 다른 누군가는 전혀 양보하려고 하지 않는다면 결국 나만 손해보고 피해를 봐야 하는 상황에서 과연 행복할 수 있겠는가. 남들은 어떻게든 손해보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쓰는데 그런 사람들에게 결국 언제까지 끌려다녀야 하는 것인지 협상은 끝이 없다.

나의 이런 고민이 앞으로 10년 후에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그때에는 이런 고민했던 지금 이 순간을 후회가 아닌 즐거운 회상었으면 좋겠다. 내가 행복하기 위해서 결국 나는 선택하고 결정하고 행동해야 한다. 그것이 곧 나와 관계를 맺고 있는 사람들이 행복해지는 길이 아닌가 싶다. 물론 이런 나의 선택과 결정과 행동에 대하여 매우 불편해하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그렇다고 내가 그 사람을 위해 모든 것을 양보할 수는 없는 것이다. 결국은 서로 수용 가능한 선에서 타협하는 수 밖에 없지 않을까 싶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