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PLANT(植)/Opinion 2007. 1. 12. 00:04
사랑은 두려워 할 대상이 아니다. 그건 조건과 배경이 주는 위협일 뿐이지 사랑의 본질과는 아무 관계가 없다. 사람과 사람이 만나고 가슴과 가슴이 만나고 시간과 시간을 같이 섞어내면서 느끼는 수만 가지 느낌이 사랑이다. 거기엔 기쁨도, 고통도, 슬픔도, 아픔도, 즐거움도 있다.
젊다는 건 직선이다. 순수하다는 것도 직선에 가깝다. 사랑이 가장 깊고 정직하게 올 때 담대하게 나아가 사랑을 부둥켜안을 일이다. 섣부르게 오지 않은 미래를 가지고 재고 재단하는 건 어리석은 짓이다. 살다가 정면으로 사랑이 온다면 그게 서슬 퍼런 칼날이든, 달빛 스민 아름답고 부드러운 향기든, 두려워하지 말고 가슴 깊숙히 껴안아야 한다는 거다.

일곱 송이 수선화(김하인 지음) 중에서...
옛날에 읽다가 눈물짜게 만드는 내용이 싫어서 책장에 쳐박아 놓았었는데 읽다만 곳부터 다시 읽다가 발견한 단락이다. 불현듯 드는 생각은 머랄까... 그렇게 사랑할 수 있던 때가 이젠 지난게 아닐까라는 생각이다.
순수하게라기 보다는 무모하게 조건과 배경을 고려하지 않은채 누군가를 사랑하기엔 너무 늦었다기 보다 이젠 그런 사랑을 할 수 없게 되어 버린게 아닐까 싶다. 솔직히 두렵다. 사랑이 주는 고통과 슬픔과 아픔이 사랑이 주는 기쁨이나 즐거움으로 극복해낼 수 없는 경우를 또 겪게 될까봐서...
그렇다면 아직 누군가를 사랑할 준비가 안된 걸까? 쩝~
그렇다면 도대체 언제쯤이면 준비가 될까? 과연 준비가 된다고 해서 사랑할 수 있을까?
사랑하고 싶다.
설레이고 싶다.
돌아가고 싶다.

내일은 점심 때 꽃집에 가서 수선화 한 송이 사다 책상에 올려놔야 겠다.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중학교때 교화가 수선화 였다는....제 생각일지는 모르지만, 수선화 라는 단어 자체의 울림이 주는 단아하고 우아한 이미지가 있답니다. 근데, 꽃은 생각보다 안 이쁘지 않나 싶은...ㅎㅎ;;
    요즘 꽃값이 장난이 아닙니다..어릴적엔 꽃 선물 받으면, 차라리 돈은 줘!!! 라고 말했는데, 지금은 왤케 꽃이 좋은지...ㅋㅋ 이번주부터 플로리스트 과정을 밟고 있는데, 꽃꽂이 어렵더군요...글구, 재료비의 압박...ㅜㅜ (앗, 뭔 얘기하다가 이렇게 삼천포??? ㅎㅎ)
    • 중학교 교화를 기억하고 계시다니?!
      애교심이 투철했기 때문인지 아니면 교화와 관련된 사건이 있었던 건지 궁금하네요^^;
      꽃을 사본 지가 2년이 다 되어 가서 요즘 꽃 값이 어떤지 잘 몰랐네요. 안타깝게도 제가 일하는 근처에 화원이 없어서 꽃은 못 샀어요ㅠ.ㅠ 못찾는 건지도 모르지만 그 전에 겨울에 피는 꽃은 뭐가 있는 좀 알아봐야겠어요.
      왠지 겨울에 수선화는 좀 아니다 싶어서요...ㅋ
      어디 눈꽃 파는 데 없으려나...ㅍㅎㅎ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