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상'에 해당하는 글 2건

사랑

PLANT(植)/Opinion 2007.01.12 00:04
사랑은 두려워 할 대상이 아니다. 그건 조건과 배경이 주는 위협일 뿐이지 사랑의 본질과는 아무 관계가 없다. 사람과 사람이 만나고 가슴과 가슴이 만나고 시간과 시간을 같이 섞어내면서 느끼는 수만 가지 느낌이 사랑이다. 거기엔 기쁨도, 고통도, 슬픔도, 아픔도, 즐거움도 있다.
젊다는 건 직선이다. 순수하다는 것도 직선에 가깝다. 사랑이 가장 깊고 정직하게 올 때 담대하게 나아가 사랑을 부둥켜안을 일이다. 섣부르게 오지 않은 미래를 가지고 재고 재단하는 건 어리석은 짓이다. 살다가 정면으로 사랑이 온다면 그게 서슬 퍼런 칼날이든, 달빛 스민 아름답고 부드러운 향기든, 두려워하지 말고 가슴 깊숙히 껴안아야 한다는 거다.

일곱 송이 수선화(김하인 지음) 중에서...
옛날에 읽다가 눈물짜게 만드는 내용이 싫어서 책장에 쳐박아 놓았었는데 읽다만 곳부터 다시 읽다가 발견한 단락이다. 불현듯 드는 생각은 머랄까... 그렇게 사랑할 수 있던 때가 이젠 지난게 아닐까라는 생각이다.
순수하게라기 보다는 무모하게 조건과 배경을 고려하지 않은채 누군가를 사랑하기엔 너무 늦었다기 보다 이젠 그런 사랑을 할 수 없게 되어 버린게 아닐까 싶다. 솔직히 두렵다. 사랑이 주는 고통과 슬픔과 아픔이 사랑이 주는 기쁨이나 즐거움으로 극복해낼 수 없는 경우를 또 겪게 될까봐서...
그렇다면 아직 누군가를 사랑할 준비가 안된 걸까? 쩝~
그렇다면 도대체 언제쯤이면 준비가 될까? 과연 준비가 된다고 해서 사랑할 수 있을까?
사랑하고 싶다.
설레이고 싶다.
돌아가고 싶다.

내일은 점심 때 꽃집에 가서 수선화 한 송이 사다 책상에 올려놔야 겠다.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Adieu 2006

NOW(現)/Etc. 2006.12.30 20:09

올 한 해를 되돌아본다...

내가 한 프로젝트들...

 B社 인트라넷/H社 고객센터/D廳 콜센터

내가 본 책들...

소설-진주 귀고리 소녀/나의 달콤한 도시/농담하지 마세요 타네씨/공중그네/살려줘/이 책이 너와 나를 가깝게 할 수 있다면/시간을 파는 남자

경제/경영-롱테일 법칙

자기계발-마시멜로 이야기/피라니아 이야기

종교-아담의 침묵/세 마리 여우 길들이기

예술-미학 오디세이1/반 고흐/코로/모네

IT-조엘이 엄선한 소프트웨어 블로그 베스트 29선/웹 진화론/웹 2.0 이노베이션/시맨틱 웹

기타-On the Road-카오산 로드에서 만난 사람들

내가 다녀온 전시회들...

박이소 유작전/피카소전/인상파거장전/루에디바우어전/루브르박물관전/조선말기회화전/고흐에서피카소까지 전시회 외 졸업전시회

내가 본 연주회/연극/뮤지컬들...

컨페션/마리아 클리겔 첼로 독주회/

내가 본 영화들...

한국영화-괴물/타짜/싸이보그지만 괜찮아/퍼즐/라디오스타
외국영화-로맨틱 홀리데이/

내가 다녀온 곳...

강화도/강원도 진부/강원도 영월/강원도 정동진/강원도 경포대

대부분 기억 나는 건 하반기다. 일년도 채 안되었는데 상반기에 뭘 보고 뭘 읽었는지 잘 기억이 나질 않는다. 쩝~ 물론 이런 것들 보다도 가장 중요했던 건 5년간 다니던 직장을 옮겼다는 것, 헬스를 시작했던 것, 영어회화 공부 6개월, 교회 청년부 회장을 무사히(?) 마쳤던 것, 온 가족이 큰 사고 없이 건강했다는 것 등 감사할 일이 너무나도 많다.

이제 서른 한 살을 채웠다. 앞으로는 좀 더 시간과 돈 그리고 건강을 아껴야만 한다. 보다 더 지혜롭게 하지만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것에 도전하면서 살아가야 한다.


트랙백  0 , 댓글  3개가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