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비전'에 해당하는 글 2건

8월 31일

NOW(現)/Etc. 2009.08.31 19:34
암묵적으로 매월 말일을 포스팅 데이로 정한 듯 싶다. 적어도 월1회 포스팅을 해야할 것 같은 심적인 부담 때문일까? 암튼 어느새 8월 마지막 날이다.

올해 8월에도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수많은 사건들이 벌어졌다. 내가 속한 세상에서 사회에서 직장에서 가정에서... 그중에 아는 것도 있고 관심있는 것도 있었지만 지금 당장 기억에 남는 거라곤 나와 연관된 일들 뿐이란 생각이다.

사람은 본래 이기적이다. 태어날 때부터 그렇게 태어났다. 때문에 남을 생각하고 희생하고 헌신하는 일이 결코 익숙하지 않다. 종종 그런 사람들을 보게 되면 정말 사람이 아닐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곤한다. 올해 8월 유난히 그런 생각이 많이 들었던 이유 중에 하나는 아마도 커가는 딸 덕분이 아닐까 싶다. 귀한 생명을 얻었지만 그만큼 그 생명을 보존하고 유지하고 보다 더 아름답게 지키기 위해서는 그만한 희생이 따르게 된다.

최근 가장 큰 관심사이면서 고민 중에 하나는 딸이 텔레비전을 보지 않게 하는 방법을 찾는 것이다. 물론 주변의 어른들이 텔레비전을 보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면 자연스럽게 아이는 텔레비전을 멀리하게 될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그렇다면 퇴근하고 집에와 텔레비전을 보면서 휴식을 취하고 싶은데 그것을 포기하고 아이와 함께 무언가 같이 하면서도 텔레비전을 보는 것 이상의 즐거움과 휴식을 누릴 수 있는 일이 있다면 그것이 어떤 일일까? 결코 쉽게 답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란 생각이다.

더 가치있는 일을 위해서 덜 가치있어 보이는 일은 포기할 수 있어야 한다. 물론 사람마다 가치관이 다르기 때문에 무엇이 더 가치있는 일이라고 말할 수 없을수도 있지만 적어도 내게 있어서 텔레비전을 보는 일보다는 아이와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 함께 무엇인가를 하는 것이 더 가치있다고 생각한다.

이제 곧 첫돌이 될 딸아이와 함께 텔레비전 대신에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시간을 가져야할 책임과 의무가 나에게 있다. 그것을 기만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야할 것이다.




트랙백  1 , 댓글이 없습니다.

텔레비젼

NOW(現)/Etc. 2007.02.25 23:33
주말이 지나고 한 주가 시작되면 사람들과 대화가 되지 않는 경우가 종종 있다. 바로 텔레비젼을 안보면 그렇게 된다. 요즘 어떤 오락프로그램이 시청률이 높은지 모르지만 많은 사람들이 보는 프로그램을 안보면 마치 외계인 취급을 종종 받는다.

주말드라마는 아니지만 요즘 봉달희가 그런 것 같다. 1회인가 2회 보고나서부터 못봤는데 다들 봉달희 이야기를 입에 달고 산다. 심지어 라디오방송에서도 봉달희 이야기를 한다. 결국 봉달희를 모르면 의사소통이 안되는 것이다. 물론 모든 대화가 봉달희가 주제일 수는 없지만... 과연 바람직한 현상일까? 내가 비정상인걸까 싶다. 쩝~

텔레비전을 보느냐 안보느냐는 나의 선택에 달린 것이다. 그리고 남들이 많이 보는 프로그램을 보느냐 안보느냐도 나의 선택에 달려있다. 요즘은 그런 선택에 은근히 압박을 당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TV뿐만 아니라 음식을 먹든 쇼핑을 하든 여행을 하든... 물론 좋은 정보를 얻는 것이 좋기도 하지만 정보 제공자가 누구냐에 따라서 자칫 강요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점심 메뉴를 선택하는데 있어서 사람들 눈치를 봐야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가끔은 상대방과 함께 점심을 먹기 위해서 기꺼이 상대방이 원하는 메뉴를 선택할 수 있다. 하지만 그게 하루 이틀 계속되다 보면 같이 밥을 먹기가 싫어진다. 어쩌다가 같은 메뉴가 땡기게 되면 같이 먹는 거면 좋은데 대개 상사와 같이 먹게 될 경우 그게 쉽지 않다.

텔레비전 프로그램도 내가 선택하는게 아니라 때로는 부모님이, 때로는 여동생이 선택권을 쥐고 있는 경우가 있다. 집에 텔레비전이 하나이기 때문인데 이런 경우 모든 가족들이 원하는 프로그램을 선택하기란 쉽지가 않다. 때문에 누군가는 희생을 해야 한다. 그냥 참고 보던가 아니면 다른 걸 하던가... 그나마 텔레비전은 다른 걸 해도 큰 문제가 없지만 그렇지 않은 선택들이 인생 가운데는 너무나도 많다.

종종 우리는 보이지 않는 어떤 힘에 의해서 선택권을 빼앗긴 채 많은 사람들이 다 하는 거라고 꼭 해야만 하는 것처럼 여겨지는 것들이 종종 있다. 그 어쩔 수 없는 힘에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하는 것이 과연 옳은 것인지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물론 그럴 여유가 없기는 하지만 말이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