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에 해당하는 글 2건

8월 31일

NOW(現)/Etc. 2009.08.31 19:34
암묵적으로 매월 말일을 포스팅 데이로 정한 듯 싶다. 적어도 월1회 포스팅을 해야할 것 같은 심적인 부담 때문일까? 암튼 어느새 8월 마지막 날이다.

올해 8월에도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수많은 사건들이 벌어졌다. 내가 속한 세상에서 사회에서 직장에서 가정에서... 그중에 아는 것도 있고 관심있는 것도 있었지만 지금 당장 기억에 남는 거라곤 나와 연관된 일들 뿐이란 생각이다.

사람은 본래 이기적이다. 태어날 때부터 그렇게 태어났다. 때문에 남을 생각하고 희생하고 헌신하는 일이 결코 익숙하지 않다. 종종 그런 사람들을 보게 되면 정말 사람이 아닐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곤한다. 올해 8월 유난히 그런 생각이 많이 들었던 이유 중에 하나는 아마도 커가는 딸 덕분이 아닐까 싶다. 귀한 생명을 얻었지만 그만큼 그 생명을 보존하고 유지하고 보다 더 아름답게 지키기 위해서는 그만한 희생이 따르게 된다.

최근 가장 큰 관심사이면서 고민 중에 하나는 딸이 텔레비전을 보지 않게 하는 방법을 찾는 것이다. 물론 주변의 어른들이 텔레비전을 보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면 자연스럽게 아이는 텔레비전을 멀리하게 될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그렇다면 퇴근하고 집에와 텔레비전을 보면서 휴식을 취하고 싶은데 그것을 포기하고 아이와 함께 무언가 같이 하면서도 텔레비전을 보는 것 이상의 즐거움과 휴식을 누릴 수 있는 일이 있다면 그것이 어떤 일일까? 결코 쉽게 답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란 생각이다.

더 가치있는 일을 위해서 덜 가치있어 보이는 일은 포기할 수 있어야 한다. 물론 사람마다 가치관이 다르기 때문에 무엇이 더 가치있는 일이라고 말할 수 없을수도 있지만 적어도 내게 있어서 텔레비전을 보는 일보다는 아이와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 함께 무엇인가를 하는 것이 더 가치있다고 생각한다.

이제 곧 첫돌이 될 딸아이와 함께 텔레비전 대신에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시간을 가져야할 책임과 의무가 나에게 있다. 그것을 기만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야할 것이다.




트랙백  1 , 댓글이 없습니다.

생일

PLANT(植)/Opinion 2009.04.28 19:50
어느 새 서른네번째 생일을 맞이하며 지난 삼십여년을 돌아보고자 하였으나.... 그럴만한 여유를 갖지 못했다. 결혼 이후 개인적인 시간을 갖는 것이 결코 쉽지 않아졌다. 일종의 희생 때문이라고 핑계댈 수도 있겠으나 어디까지나 게으름 때문이라는 생각이 지배적이다.

그러나 결혼 전에 누렸던 수많은 자유들을 포기하고서라도 사랑하는 사람과 남은 여생을 같이 살고 싶은 간절한 바램을 이루었고 또 이루어가고 있다. 언제 닥칠지 모르는 인생의 역경과 고난을 같이 헤쳐나갈 것이라도 항상 다짐하며 그에 따르는 의무와 책임을 다하고 있다. 물론 상대방이 느끼기에는 부족하다고 느낄 수도 있다. 그러나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

결코 가볍지 않은 그 의무와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는 사랑이 없이는 불가능하다는게 지론이다. 사랑을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상대방을 신뢰해야한다. 신뢰가 뒷받침해주지 않으면서 사랑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종종 드라마나 영화에서 보여지는 신뢰가 깨어짐으로 인해 사랑도 금이 가고 결혼 생활이 파경에 다다르는 모습들을 보고 듣게 된다. 정말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미디어는 사람들의 관심사와 가치관을 바탕으로 만들어지지만 결국 미디어는 사람들의 가치관에 적지않은 영향을 미친다. 때문에 연령에 따라서 시청하거나 누릴 수 있는 문화를 제한하고 있으나 그 강제력은 그다지 효과적이지 못하다고 생각한다.

서른네번째 생일을 맞이하여 이와 같은 포스팅을 하게 되는 이유가 무엇인지 잘 모르겠다. 어쨌든 이제 남편의 역할에 더불어 아비의 역할까지 얻게되어 매우 부담스러운 상황이지만 이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않으면 안되는 현실 속에서 살고 있다.

낮에 지하철을 타고 오면서 머리가 하얗게 흰 노인께서 안경을 쓰시고는 힘겹게 무언가를 읽고 있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언젠가 나도 그런 모습으로 살게 될 것이라는 것을 새삼 떠올리게 되었다. 지금 내가 과거에 하지 못했던 일들에 대해서 미련을 갖고 후회하는 만큼 나중에는 오늘 내가 할 수 있었고 해야만 했던 일을 하지 못했던 것을 후회하고 안타까워하게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다. 더 늦기 전에 나이가 들어 정말 하고 싶은 일들이 많아도 할 수 없는 때가 되기 전에 하고 싶고 또 해야만 하는 일을 할 수 있어야겠다는 생각이다.

그래야만 한다.



트랙백  1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