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에 해당하는 글 2건

미학 오디세이 2
진중권 지음/휴머니스트

정말 오래 걸렸다. 그리고 또 오랜만이다.
책을 읽는 절대 시간이 부족한 상황이다. 하지만 절대 책을 놓거나 하지는 않는다. 더 악착같이 TV와 영화보는 시간을 줄이고 그 시간에 책을 읽으려고 안간힘을 쓴다.

현재 르네 마그리트 전시회가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다. 이 책을 다 읽고 전시회에 가려고 그동안 가고 싶었던 것을 미뤄왔었는데 이제 갈 수 있게 되었다. 물론 이벤트 당첨을 기대한 것도 있었지만 아쉽게도 당첨되지 않았으니 직접 내 돈 내고 보러 가야할 것 같다.

진중권 교수는 미학 오디세이 1권에서 에셔의 작품들을 통해 자칫 고리타분하고 어려울 수 있는 미학이라는 학문에 독자들이 쉽게 다가설 수 있도록 안내자의 역할을 충실하게 감당해냈다. 미학 오디세이 2권에서는 르네 마그리트의 작품과 또한 여러 초현실주의 작가들의 작품들에서 발견되는 아름다움에 대하여 더 깊은 이야기를 풀어내어 읽는 이로 하여금 그 깊이에 하염없이 빠져들게 만든다. 미학이 결코 현실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게 아니라 현실 가운데 있는 것을 어떻게 표현하고 어떻게 받아들이는지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다.

자칫 이게 미학책인지 철학책인지 논리학 책인지 구분이 안되는 부분도 있기는 하지만 각 학문이 긴밀하게 연관되어 있기 때문에 그럴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하고 여전히 아리스토텔레스와 플라톤의 재치있으면서도 핵심을 찌르는 대화는 이 책이 지니고 있는 가장 큰 매력 중에 하나라고 생각한다.

솔직히 책을 읽으면 읽을 수록 진중권 교수의 글솜씨에 감탄을 하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그가 책 속에서 직접 언급했다시피 그의 생각이라기 보다는 그가 그동안 공부해왔던 것들을 나름대로 정리한게 아닐까라고 나는 생각한다. 물론 그렇게 정리하는 일도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진중권 교수는 미학이라는 분야에 있어서 독보적인 존재라는 것을 인정하며 고맙게 생각한다.

내가 쓰고 있는 이 책은 미와 예술을 논하고 있다. 하지만 고백하건대, 난 이 책에서 얘기하는 작품들을 실제로 본 적이 없다. 난 다만 그것들에 관한 책을 읽었을 뿐이다. 따라서 내 책은 미와 예술이 아니라, 책에 대해 말하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과연 다른 책들이라고 미와 예술을 논하고 있을까? 십중팔구 그것들 역시 다른 책들을 보고 쓴 책일 거다. 그럼 그 책들은...? 결국 우린 책 속에 갇혀 있는 셈이다. 책은 현실이 아니라 책에 대해 말할 뿐이다. 책이 책을 말한다. 과연 우리가 돌고 도는 책들의 고리를 끊고, 바깥 세계를 볼 수 있을까?
미학 오디세이 2, p.316
수많은 철학자들도 그랬지만 정말 안타까운 점은 신, 곧 하나님의 존재에 대한 부정 내지는 불신으로 인한 진리에 대한 잘못된 오해, 인간의 예술성이나 창조성 그리고 미와 예술에 대한 사유를 어디에서부터 시작해야하는지를 놓친 점이다. 물론 종교서적이 아니기 때문에 그럴 수 밖에 없었다고 생각하기는 하지만 안타까운 것은 어쩔 수 없다.

이 책을 읽어내는 데에는 인내심이 필요하다. 그리고 자칫 헛소리 내지는 말장난 처럼 여겨질 수 있는 부분들에 대해서 깊이 있게 생각해보고자하는 태도도 필요하다. 또한 그림과 글을 함께 보면서 읽어야 하기 때문에 글자만 있는 책들보다는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 단순히 르네 마그리트의 작품들을 감상하는 데 있어서 도움을 얻기 위해서라면 이 책보다는 그의 작품과 관련된 다른 책을 보는게 나으리라는 생각이 든다.

르네 마그리트의 전시회가 기대가 된다. 과연 언제 갈 수 있을런지 모르지만 진중권 교수가 들려준 이야기를 바탕으로 좀 더 깊이 있게 그의 작품들을 볼 수 있게 되지 않을까 싶다.

이제 미학 오디세이의 마지막인 3권 피라니시의 작품 세계를 탐험해볼텐데 벌써부터 기대가 된다. 1권보다 2권이 좀 더 두껍고 3권은 2권보다 더 두꺼운 것을 봐서는 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까 싶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미학 오디세이 1
진중권 지음/휴머니스트

미학 오디세이 1(완결개정판, 진중관, 휴머니스트, 2003)에셔(Maurits Cornelis Escher, 1898~1972)의 작품을 화면보호기로 사용하고 있던 나에게 현재 일하고 있는 회사 과장님께서 추천해준 책이다. 사실 에셔의 작품이 매우 철학적이면서도 작가의 숨겨진 의도가 담겨진 작품이라는 것은 눈으로 보고 느껴서 알고 있었지만 그것에 대해 알아보고자 하는 의지나 노력은 없었던 것 같다. 솔직히 에셔라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조차도 모르고 그냥 그림이 독특해서 화면보호기로 설치해뒀던 것을 생각하면 몹시 부끄럽다.

어쨌든 이제는 진중관의 미학 오디세이를 통해서 그의 작품에 담겨진 놀라운 비밀과 의미들을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어서 매우 기분이 좋다. 하지만 역시 기억력의 한계로 인해 그리고 미학이라는 학문에 대해서 시험을 보기 위해 연구하듯이 읽은 것이 아니기 때문에 막상 에셔의 작품을 보면서 설명하라면 쉽지가 않을 듯 하다.

미학이라는 말은 많이 들어봤지만 나와는 너무 거리가 먼 학문이라고 생각해 왔었다. 그래서 관련 서적을 볼 기회조차 없었다. 대학 1학년 때 미학과 관련된 교양과목이 있었다면 좋았겠지만 아쉽게도 공학부 교양과목 커리큘럼에는 미학이란 교양과목은 없었던 걸로 기억된다. 그 시절 미술이나 예술에 관심이 조금이라도 있었다면 아마 다른 학부 교양과목 커리큘럼을 훑어봤을 텐데 말이다. 하지만 더 늙기 전에 그런 학문에 대해서 더이상 관심을 쏟을 수 없어지기 전에 한 권의 책을 통해 지식의 즐거움을 누리게 되서 너무 좋다.

이 책을 읽기 위해선 최소한의 인내심이 필요하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도 필요할 것 같다. 고대 동굴 벽화부터 시작해서 고전주의 미술에 이르기까지 중간중간 삽입된 삽화로 인해서 그 지루함을 달래기는 하지만 철학자들의 사유와 이론 등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말이다. 철학 사조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이 있다면 아주 재밌게 읽을 수 있다. 그리고 그리스 로마 신화에 대해서 약간의 지식이 필요하다. 솔직히 나는 그리스 로마 신화를 읽은 지 10여년이 지나 지금은 거의 기억나는게 없어서 안타깝게도 관련된 이야기가 나오면 그냥 읽어 넘기기 바빴다.

거의 마지막 부분에 칸트의 예술에 대한 생각이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예술을 바라보는 시각에 영향을 끼쳤다고 생각한다. 테크닉과 영감(재능)에 대한 논의도 매우 흥미로왔다. 유클리드와 저자와의 대화 부분 역시 훌륭했다.

이제 곧 미학 오디세이 2(완결개정판, 진중관, 휴머니스트, 2003)으로 넘어갈 예정이다.

올 가을은 미학 오디세이를 통하여 예전과는 다르게 사물과 자연을 바라보게 되지 않을까 싶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