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제 사라마구'에 해당하는 글 2건

죽음의 중지

NOW(現)/Books 2010.10.13 15:48
죽음의 중지 - 6점
주제 사라마구 지음, 정영목 옮김/해냄

별 3개가 갖고 있는 의미는 먼저 이 작품에 대한 이해도이고 또 다른 의미는 그의 전작인 눈 먼 자들의 도시와 비교했을 때의 상대적인 평가이기도 하다.

이 작품을 읽으면서 인간의 내면 깊은 곳에 단 하루라도 더 삶을 연장하고 싶어하는 욕망이 현실로 이뤄졌을 때 어떤 문제들이 야기되는지에 대해서 그동안 아무런 생각이 없이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새삼 깨달았다. 다시 말해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바라고 원하는 것이 이뤄진다고 해서 그게 결코 옳은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출생과 죽음, 곧 시작과 끝이 있는 것이 지금 살아가고 있는 유한하고 제한된 물질 세계에서는 매우 자연스러운 것이다. 그러나 성경에서 이야기하고 하나님이 이야기하신 천국, 즉 시간과 공간이 무한한 영적인 세계에서의 영생은 현재 살아가고 있는 세계에서의 죽음이 없는 삶과는 본질적으로 다르다고 생각한다.

문득 이 작품을 읽으면서 갈수록 자살을 시도하거나 성공하는 사례들이 꾸준히 늘어나는 것을 보면서 만약 죽음이 멈춘다면 스스로 죽기를 원하는 사람들에게는 얼마나 큰 충격일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 사는 것이 너무나 행복해서 더 살기를 원하는 사람이나 사는 것이 너무 힘들고 괴롭고 고통스러워서 죽기를 원하는 사람이나 누구든지 죽음이 멈추게 되면 삶과 죽음의 의미와 그 중요성을 잃어버리게 되는 것 같다.

작품의 후반부에 죽음이 보낸 죽음을 예고하는 편지가 전달되지 않고 다시 되돌아오는 죽음의 대상인 첼리스트와 사랑에 빠진 죽음에 대한 이야기는 솔직히 이해하기가 쉽지 않았다. 과연 주제 사라마구는 그 이야기를 통해서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 것일까? 죽음을 멈추게 할 수 있는 것은 사랑이라는 것을 표현하기 위한 것일까?

다시 읽어보면 좋겠지만 그러기엔 조금 지루함이 없지 않다. 눈 먼 자들의 도시만큼 몰입하게 만드는 작품은 더이상 기대해서는 안되는 게 아닐까 싶기도 하다.

최근 측근에서 장례 소식을 접하고 문상을 하러 가게 되면 이 소설의 내용이 떠오르곤 한다. 상주를 비롯하여 유족들에게 무슨 말을 할까 고민인데... 살고 죽는 일은 그 누구도 어떻게 할 수 없는 것임을 늘 잊지 않아야 할 것이다.



트랙백  1 , 댓글이 없습니다.
눈먼 자들의 도시
주제 사라마구 지음, 정영목 옮김/해냄(네오북)

눈뜬 자들의 도시
주제 사라마구 지음, 정영목 옮김/해냄(네오북)

드디어 이 책들의 대한 포스트를 올린다.
눈먼 자들의 도시를 읽은 지는 한달이 넘었고, 눈뜬 자들의 도시를 읽은 지는 일주일이 넘은 듯 하다. 이제서야 포스팅을 하게 된 이유는 눈뜬 자들의 도시를 다 읽고 비교해보고 싶었기 때문이었는데... 차라리 따로따로 포스팅을 한다음에 두 작품을 비교하는 포스팅을 하나 더 할 걸 그랬다는 생각이 이제 막 들었다.

한마디로 결론만 비교하자면 '눈먼 자...'는 절망 속의 희망이고, '눈뜬 자...'는 희망 속의 절망이라고 말하고 싶다. 물론 두 작품이 담고 있는 그 수많은 내용을 한마디로 축약할 수는 없을 것이다.

'눈먼 자...'의 경우는 읽기 시작한지 일주일이 채 되지 않아서 다 읽어버리고 말았다. 아니 읽을 수 밖에 없었다. 너무 궁금해서 말이다. 하지만 '눈뜬 자...'의 경우는 거의 한달이 넘게 걸린 듯 하다. 거의 중반까지 너무 지루했기 때문이다. 어쩌면 일 때문에 책을 읽을 만한 심적인 여유가 없었던 탓도 없지 않아 있지만 여유가 있었다고 해도 읽기가 쉽지는 않았을 거라고 생각한다.

두 작품이 지니고 있는 여러가지 정치적인 이슈나 전문적인 해석 등은 전문 비평가들의 글을 참조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한다. 내가 느낀 점들은 지극히 주관적이면서도 깊이 없는 감상에 지나지 않는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눈먼 자...'에서 눈이 멀지 않은 단 한사람으로 인해서 살아남을 수 있었는데 '눈뜬 자...'에서는 단지 눈이 멀지 않은 단 한사람이었다는 이유로 죽이는 현실이 너무나도 싫었다.

'눈뜬 자...'의 옮긴이가 마지막에 쓴 글에서도 나타나 있듯이 두 작품 사이에 4년이란 시간동안에 작가는 희망이 없다고 생각했는지도 모르겠다.

나는 이 작품을 읽으면서 2천년 전에 사람의 몸을 입고 오신 예수님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 분은 어둔 세상에 빛이셨다. 하지만 사람들은 그에게 누명을 씌우고 십자가에 못 박아 죽이고 말았다.

그러나... 비록 '눈뜬 자...'에서 눈이 멀지 않았던 한 사람을 죽이긴 했으나 백지투표를 했던 수많은 사람들이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작가는 작품을 통해서 정부에 대해서 아주 날카롭게 일침을 가하고 있다. 한편으로는 매우 통쾌했지만서도 그걸 표현하는데 있어서는 조금 지루하지 않았나 싶다.

'눈먼 자...'에서는 눈으로 보는 것보다도 더 사실적으로 머릿 속에 그려낼 수가 있었는데... '눈뜬 자...'에서는 그런 게 없었다. 마치 보일 듯 말듯 희미한게 매우 답답했다. 어쩌면 나의 독서력의 한계일런지도 모르고 작가의 숨겨진 의도였는지 모르지만 말이다.

앞으로 언제 또 이런 작품들을 접하게 될지 싶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