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에 해당하는 글 2건

연말 회식자리에 참석하다 보면 술을 마시지 않으면 고문을 받는 듯한 느낌을 주는 자리가 있을 때가 있다. 적당히 1차만 하고 빠져나오려고 했는데 계획대로 되지 않아서 2차까지 가게 되는 경우가 대개 그렇다. 그러나 그 순간은 괴롭지만 지나고 나면 나름 느끼는게 많다.

세상에 혼자서 살 수 있는 사람은 없다. 누구나 서로서로 도와가면서 살아가기 마련이다. 하지만 어느 조직이나 단체든 사람이 모여 있는 곳이면 욕을 먹는 사람이 꼭 있기 마련이다. 욕을 먹는 당사자를 알지 못하는 가운데 제3자로서 그런 이야기를 듣게 되면 몹시 난처하기 마련이다. 무언가 마땅히 대응이나 호응을 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물론 욕을 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당연히 욕을 먹을 만한 짓을 했으니 욕을 하는 것이겠지만 거기에 그렇다고 맞장구를 칠 수는 없는 노릇인 것이다.

돈을 가지면 힘, 권력을 얻기 쉽고, 권력이 있는 사람은 돈을 가지기가 쉬워진다. 그리고 돈과 권력이 너무 많아서 남용할 정도가 되어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고 욕을 먹음에도 불구하고 돈과 권력은 포기할 수 없게 된다. 이런 대부분의 경우 돈도 없고 권력도 없는 사람들은 모두를 가진 사람들을 비난하고 욕할 수 밖에 없게 된다. 주관적으로만 아니라 객관적으로도 돈과 권력을 남용하고 있는 것을 알고 보면서도 그 아래 있는 사람들은 아무 말 하지 못하게 된다. 결국 악순환은 계속되는 것이다.

여태까지 돈이나 권력 그리고 내가 속한 조직 내의 정치 등에 관해서 무관심했었지만 억지로 참석하게된 회식자리에서 앞으로는 돈이나 권력, 그리고 정치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필요성을 절실하게 느끼게 되었다.

모든 사람 아니 내가 속한 영역에 함께 속해있는 사람들조차도 같은 마음을 품는다는 것은 거의 기적과 같은 일이나 다름이 없다. 누군가 마음이 맞는다고 생각하는 순간 또 다른 사람은 다른 마음을 품기 때문이다. 결국 다른 마음을 품은 사람을 설득하기 위해서는 적잖이 포기하는 것이 생기기 마련이다. 과연 어느 선까지 포기하느냐가 중요하다.

너무나도 당연한 이야기지만 돈도 필요하고 권력도 필요하고 정치도 필요하다. 그러나 있어도 없는듯이 지혜롭게 활용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그런 것이 주어진 것을 감사할 줄 알아야 한다.

.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오늘로서 11일째...
1988년 올림픽 이후 올림픽 경기를 결승 조차도 제대로 본 적이 없었다. 그랬던 나인데... 이번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의 경우에는 사뭇 다르다. 전종목 예선전부터 관심을 갖고 보고 있다. 왜일까?

이런 변화에 대해서 나름대로 내 자신을 분석해보려고 한다.

일단 수영의 박태환, 역도의 장미란 등의 금메달 리스트들에 대한 매스컴의 집중이 호기심을 불러일으켰으며 4년동안 어려운 조건 속에서 준비하고 기다려온 대한민국 대표선수들의 활약이 궁금하기도 했다. 그런 호기심과 궁금증에서 출발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관심은 점점 야구와 핸드볼, 그리고 배드민턴과 탁구 결승까지 이어져 왔다.

그외에 또 다른 이유가 있다면 아마도 혼란스러운 정치와 경제 등에 대한 안타까움 내지는 일종의 외면 또는 무관심이 올림픽으로 관심을 돌리게 했다는 생각이다. 물론 이런 나의 모습이 바람직한 모습은 아니라는 것을 안다. 그리고 어쩌면 현 정부가 노리고 있던 함정에 빠지는 것은 아닌가 싶기도 하다.

매년 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어려운 조건 속에서 끝까지 버티어낸 경우가 대다수이다.
올림픽 선수들은 매년 4년마다 금메달을 따기 위해 준비하고 기다리고 도전한다. 과연 나는 4년 뒤에 어떤 올림픽에 도전하는가? 내가 도전하고자 하는 종목은 무엇이고 금메달을 따기위해서 어떤 준비를 하고 있는가? 모든 사람들이 올림픽 선수들과 같은 심정으로 4년을 준비하고 도전한다면 세상은 좀 더 나아지지 않을까 싶다. 더욱이 현 정부는 4년간의 임기동안 올림픽에 출전한 선수들만큼 맡은 일들을 최선을 다해야할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


트랙백  1 , 댓글  3개가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