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순'에 해당하는 글 1건

컨설턴트

NOW(現)/Books 2010.09.14 09:32
컨설턴트 - 8점
임성순 지음/은행나무

이 책 역시 세계문학상 수상작이라는 타이틀을 보고 선택했다. 벌써 6회째임에도 국내에 그런 문학상이 있다는 것을 이 작품을 통해서 알게 되었다. 그만큼 문학계나 수상작에는 별로 관심이 없다. 솔직히 문단에 등단하는 일도 일종의 학연이나 지연에 의해서 이뤄지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일종의 편견 탓인지도 모르겠다. 사실 어떤 분야든 마찬가지가 아닐까 싶기만...

이 책은 꽤 오래전에 사놓고 조금 읽다가 잠시 덮어두었다가 다시 손에 든 책인데 어떤 책이든 읽혀지는 순간, 때가 있는 게 아닐까라는 생각도 든다.
책을 읽으면서 중간중간 밑줄을 긋고 싶은 부분들이 있기는 했지만 소설이라는 장르 탓인지 굳이 그럴 필요가 있을까라는 생각도 들고 흐름이 깨질까 싶어 그럴 여유를 갖지 못했다.

언뜻 제목만 보면 보험 설계사 내지는 금융 컨설턴트가 떠오르기 마련이다. 하지만 초반부에 구조조정에 대한 이야기를 필두로 하여 주인공이 하고 있는 일에 대해서 궁금증을 자아내도록 유도한다. 책의 커버에 쓰여진 여러 수식어들만큼 잘 쓰여졌다고 말할 수는 없을 듯 하다. 읽으면서 저자의 종교가 어떤 것인지 궁금하기도 하고 끝까지 읽고 났을 때 어떤 희망을 갖기보다는 절망적이란 생각이 들도록 하여 결국은 종교가 답이다라는 결론을 내린 것은 아닌가 싶기도 하다.

어찌되었든 이 책을 읽으면서 느낀 것은 현재 갖고 싶어하는 것들이나 이미 가진 것들, 소유한 것들을 얻기 위해서 나름 정당한 댓가를 지불한다고 생각하지만 결국 그 제품을 공급하는데 있어서 어떤 일들이 일어나고 있는지 사실 알 도리는 없지만 안다고 해도 과연 그것을 피해갈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결국 누군가의 희생과 죽음에 일조한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이다.
알게 모르게 누군가의 생명을 앗아가는 일에 조금이나마 동참하고 기여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 과연 생각할 필요가 있는 것일까? 성경에서는 마음 속에 누군가에 대한 미워하는 마음만 품어도 살인한 것이라고 말씀하신다. 결국 어떤 인간도 죄인이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전혀 의도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누군가의 살인에 일조했고 그래서 원하는 것을 얻었다면 과연 그것에 대해서 하나님은 책임을 물으실까? 남들이 다 그렇게 하니깐 어쩔 수 없다고 하는 것은 옳지 않을 것이다. 다른 대안을 찾으려는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 노력을 해서 얻었든 노력하지 않았는데 주어졌든 간에 감사할 수 있는 마음이 필요하다. 그리고 원치 않게 전쟁과 가난과 기근 속에서 버티내거나 죽어가는 사람들을 기억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중간 중간 조금은 지루한 듯한 이야기들이 삽입된 것처럼 느껴지는데 어쩌면 작가가 무언가 암시하고자 하는 내용을 담고있는지도 모르겠다만 거기까지 닿기에는 독서력의 한계를 절감했다.
어떤 블로거들처럼 길고 보다 깊이있는 후기를 적으면 좋겠지만 안타깝게도 그만한 실력이 없다. 어쩌면 계발을 하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강한 동기부여가 없다는 핑계로 적당히 살아가고 있는 것 같아서 조금은 씁쓸하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