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소설'에 해당하는 글 1건

  • 2009.09.22 1Q84 

1Q84

NOW(現)/Books 2009.09.22 17:36
1Q84 1 - 10점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양윤옥 옮김/문학동네
1Q84 2 - 10점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양윤옥 옮김/문학동네

책을 읽고 나면 항상 후기를 올려야 한다는 일종의 압박을 스스로에게 주곤 한다. 아니 어쩌면 후기를 써야한다는 의무감에 책을 읽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 물론 한동안 그 의무감을 잊은채 책을 멀리했던 것 같다. 무라카미 하루키는 그런 나에게 다시 책을 집어들어 책장을 넘기도록 했다.

상실의 시대를 읽고난 이후로 무라카미 하루키는 그닥 호감을 주지 못하는 작가로 분류되어 버렸다. 그 이유인즉, 작품 전반에 깔린 허무주의가 가장 크지 않을까 싶다. 이번 작품에서도 상실, 공백 등 무언가 답답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마치 탈출할 수 없는 독방에 갇혀진 느낌이랄까, 주인공들의 삶이 너무 우울하고 외롭고 비현실적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그러나 이번 작품에서 등장하는 작은 에피소드들을 엮어내는 기술은 정말 탁월하다고 생각한다. 시간과 여건만 된다면 아마 책을 놓지 않고 계속 읽었을 게 분명하다. 이번 작품은 마치 주제 사라마구의 <눈먼자들의 도시>를 떠오르게 했고, 이외수의 <괴물>을 떠오르게 했다. 비슷하다라기 보다는 무언가 현실의 문제를 적절하게 독자로 하여금 생각하게 만든다. 따라서, 다분히 철학적이다. 물론 조금은 지리하게도 느껴질 수 있는 부분들이 없지 않아 있기도 하다. 그에 비해서 결말은 흐지부지 끝내버린 거 같은 아쉬움을 준다. 어쩌면 그게 이번에 그의 작품에서 주고자 하는 매력인지도 모르겠다.

암튼 이전의 상실의 시대만 놓고 비교해봤을 때 결말은 허무로 끝나지 않는다. 더나은 미래를 암시한다. 물론 그것을 독자가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달린 거겠지만 그렇게 받아들이고 싶다. 그래야 아오마메의 죽음이 헛되지 않기 때문이다. 비록 그들의 만남은 아오마메의 바램대로 되지는 않았지만 말이다.

소설 속에 등장하는 인물들이나 음악이나 식물과 동물들, 어느 것 하나도 아무런 개연성이 없이 등장시키지 않는 치밀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물론 어떤 의미로 등장시키고 어떤 의미를 담고 있는지까지도 파고 들자면 들겠지만 안타깝게도 그만한 능력을 갖고 있지 않다. 아마도 그렇게까지 작품을 분석할 줄 알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생각을 해본다.
작품 속에 사용된 음악이나 소품들이 적잖이 작품을 접한 사람들에게 관심을 불러 일으키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과연 그 사람들은 그것들이 어떤 의미로 사용되어졌는지 고민을 해볼까 싶기도 하다.

혹시라도 이 작품이 영화화된다면 어떻게 묘사될까 궁금한 부분들이 있다. 주제 사라마구의 <눈먼자들의 도시>의 영화를 아직 보지 않은 것은 글로써 상상할 수 있었던 이미지들이 손상될까 싶어서였다. 어쩌면 손상이라기 보다는 비교할 수 있겠지만 말이다.

지금은 1984년도, 1Q84년도 아닌 2009년이다. 그리고 달이 하나인 세상에서 살고 있다. 그러나 소설 속의 주인공들처럼 현실과는 다르게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2Q09년에서 사는 사람들, 과연 어느 쪽에 사는 것이 옳고 그른 것일까? 대다수의 사람들이 사는 것이 진짜일까? 갈수록 사람들은 이런 철학적인 문제를 고민하지 않고 있다. 어쩌면 시간낭비일 수도 있는 문제들... 그러나 한 번쯤은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설명해주지 않으면 모른다는 것은 설명해줘도 모르는 거야.
작품 속에서 덴고가 아버지를 만났을 때 아버지가 한 말이다. 그 이후로 계속 반복해서 등장하는 문장 중에 하나인데 하루키가 작품을 통해 강조하고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가 아닐까 싶다. 세상을 살다보면 설명해줘도 알 수 없는 일들이 너무나도 많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그것을 설명해주지 않아서 모르는게 아니라 고민하고 생각하지 않으려고 하기 때문에 모르는 게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본다. 결국 그는 작품 속에 등장하는 사건들에 대해서 어느 정도 이상 자세하게 설명하지 않는다. 그것은 독자가 고민해야할 몫이란 뜻이 아닐까 싶다.

좋은 작품이기는 하나 그저 단순히 읽어버리기에는 너무나 많은 것을 담고 있는 작품이다. 한편의 스릴러와 공포영화를 본 듯한 느낌을 가질 수도 있고 때문에 기분이 나빠질 수도 있는 작품이다. 때문에
이 책을 누군가에게 읽어보라고 추천하기는 좀 주저하게 된다. 하지만 읽는다는 것을 만류하지는 않을 것 같다. 자칫 정신건강에 해로울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



트랙백  1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