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에 해당하는 글 4건

어느새 2008년 마지막 날이다. 올해에는 개인적으로 참 좋은 일들이 많았던 한 해였다. 결혼도 하고 아기도 낳고 팀장이란 직책도 얻고 섬기는 교회에서 직분도 받았다. 이토록 감사거리가 많은 한 해였지만 안좋은 일이 전혀 없지도 않았던 한 해였다. 목 디스크 판정으로 인해 장기간 치료받느라 들어간 재정적, 시간적 손실은 매우 컷다. 어쨌든 2008년은 이제 가고 2009년이 시작된다. 2009년에는 좀 더 건강하게 주어진 일들을 잘 감당해낼 수 있게 되길 바란다. 내년 이맘 때는 올해보다도 더 웃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벤트 참여를 위한 포스팅에 대해서 여러가지 견해가 있을 수도 있겠으나 단순히 이벤트 참여뿐이 아니라 나름대로 주제를 가지고 포스팅을 해보기로 했다. 2008년 마지막 날이다보니 지나간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생각하게 된다. 그러다보면 과거에는 했던 일인데 현재는 하지 않는 일들이 있다. 과거에는 플로피디스크라는 외부기억장치 중에 하나를 사용했었다. 5.25인치 플로피디스켓을 쓰다가 3.5인치를 쓰게 되고 어느 순간 플로피디스크는 사라지게 되었다. 요즘은 USB 메모리를 주로 사용하는데 저장 용량이 제한되어 있어서 대용량의 데이터를 보관하고 이동하기에는 어려움이 많다. 그래서 많이 사용하는 것이 외장하드인데 그동안 두 서너개의 외장하드를 사용해봤던 것 같다.

외장하드케이스는 일단 가볍고 견고하며 외부의 충격에도 내장된 하드디스크로 전달되는 충격을 최소화 시킬 수 있는 게 중요하지 않나 싶다. 또한 USB전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해야 하고, 하드디스크 동작시 발열을 원활하게 외부로 방출할 수 있어야 하며, 외장하드 연결 및 제거가 편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요즘은 외장하드의 용량이 테라급으로 나오는 듯 하다. 이번에 (주)신성에스디에스에서 출시된 SAVEDATA 20202는 기존에 사용했던 것과 어떤 차이가 있는지 궁금하다. 종종 하드웨어제거가 되지 않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런 점은 보완이 될 수 있는지 궁금하다.

그동안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수집한 정보가 거의 300GB에 도달하고 있다. 지금 사용하고 있는 외장하드로는 너무나도 부족한 상황이다. 새로운 외장하드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에서 이런 이벤트에 참여하지 않을 수 없었다. 새해를 맞이하면서 SAVEDATA 20202를 사용해보고 그동안 사용했던 외장하드케이스와 비교해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길 간절히 바란다.

.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나두~ 나두~

NOW(現)/Etc. 2007.01.11 23:47
사용자 삽입 이미지

der★님의 블로그에서 티스토리에서 달력을 준대요!!라는 포스트를 읽고 나는 안주나 싶어서 메일을 확인했더니... 으흐흐~ 나두 준댄다~ㅋ
이런 사소한 거에 매달리는 내가 참 소심스럽기도 하고 준다는 말에 좋아라하는 내가 천진스럽기도 하다. 암튼 클로즈드 베타 테스터에 참가할 수 있도록 기회를 준 분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그림열기..

취업 포탈 커리어에서 시공사와 함께 주최한 자기계발/취업 특강 이벤트에 당첨되서 참가했다. 약 5년 동안 일했던 직장을 그만 두고 이직을 준비하고 있는 시점에서 도움이 될까 싶어서 참여했다. 너무 많이 기대했던 탓일까 기대한 것에 조금 못 미쳐 아쉬움이 남지만 여러가지 느낀 게 많은 특강이었다.
첫번째 시간에는 (주)그로우컨설팅그룹 소속의 정학범 소장님께서 자기계발과 관련하여 자아발견 테스트 중에 하나인 TP라는 것을 소개해주셨다. MBTI, 애니어그램 등의 자기성향분석 테스트와 비슷한 테스트로서 색다른 경험이었다. 하지만 부족한 시간으로 인해서 준비한 것을 다 전달하지는 못한 듯 싶었다.
두번째 시간에는 최진희 강사의 취업 특강이었다. 솔직히 대학시절 취업 특강을 접해보지 않은 나로서는 몹시 새롭게 다가왔다. 하지만 뭔가 좀 부족한 느낌과 지루한 부분이 없지 않아 있었다.
물론 두 명의 강사께서 열심히 해주셨고 커리어 측에서도 이벤트를 위해 많은 것을 주려고 애쓴 흔적이 곳곳에서 보였다.
아직까지도 취업을 하지 못해 낙담하고 좌절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솔직히 너무 배가 부른 건 아닐까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마치 남녀가 선보는 자리에 나가서 이것저것 재는 것처럼 너무 완벽한 직장을 바라는 건 아닐까 싶다. 물론 나도 지금 몇몇 곳에서 오라고 하지만 안가고 있는 건 사실이다. 하지만 취업을 못해서 낙담하고 좌절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것저것을 따진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생각한다. 차라리 그럴 바엔 맘에 들지 않는 곳이라도 들어가서 조금이라도 경험을 쌓는게 낫지 않을까 말이다.
앞으로 어떤 곳으로 이직하게 될지 모르지만 지금과 많이 다르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안다. 주변 환경이 변하길 바라기 보다는 나 자신을 바꾸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한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d2:MIX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무언가 심상치 않은 조짐?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했다.
김국현님의 포스트에서 강조되고 있듯이 무언가 CRAZY한 일을 준비 중인 것 같다.
가보지 못했지만 barCamp와는 또다른 분위기와 정보 공유가 있지 않을까 기대가 된다.

참석하는데 특별한 자격(나 개발자 맞아?!) 등의 제한이 없어보여서 일단 등록을 하긴 했는데...
과연 참석할 수 있을까? 꼭 가봐야지.
더구나 처음 가보는 홍대 클럽에서 하는 이벤트라...ㅋ
괜히 가서 분위기에 적응 못하고 뻘쭘하게 있다가 오는 건 아닌가 모르겠다.
그럼 안 가느니만 못할 텐데...

가장 걱정되는 건 통역이 없다는 거다ㅠ.ㅠ
더 늦기 전에 영어공부 좀 해야겠다. -.-;

트랙백  1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