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등감'에 해당하는 글 2건

초라함

NOW(現)/Etc. 2008.11.21 21:32
오늘 블로그 방문자 수가 갑자기 700건을 넘은 것을 보면서 도대체 무슨 일일까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혹시 내 블로그가 어딘가 내가 모르는 곳에 노출되어 있는 것은 아닐까? 누가 링크를 걸어둔 걸까? 궁금함을 참지 못하고 통계를 보고 유입키워드를 살펴보지만 뚜렷하게 나타나지는 않는다. 더구나 700건이나 되는 조회수에도 불구하고 댓글하나 없다는 것은 머랄까 허탈감을 느끼게 한다.

종종 다른 사람의 블로그나 미니홈피 등을 방문하게 되면 나도 모르게 느끼게 되는 일종의 열등감, 비교의식, 그리고 내 블로그에 대한 초라함을 느끼게 된다. 안타까운 것은 단순히 블로그에서만 그치는게 아니라 나의 일상, 나의 모습 등등 모든 면이 초라하게 여겨지고 왜 이렇게 사나 싶은 생각이 들곤 한다.

사실 블로그를 처음 시작할 때도 그저 하고 싶은 말들 생각들을 적어보자에서 출발했던 거지 특별한 정보를 제공한다든지의 뚜렷한 목적이 있었던 것은 결코 아니었다. 그리고 시간이 흐를 수록 블로그에 대해서 좀 더 꾸준히 관리하고 운영해야 한다는 책임감도 커지지 않았다. 단지 블로그를 통해서 비춰지는, 보여지는 나의 소소한 일상들이 겉으로 보기에 매우 초라해 보인다는 생각에 묻혀서 헤어나오지를 못할 뿐이었다.

나도 삶 속에서 나도 모르게 일하시는 그분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싶지만 그런 글들로 인해서 내 블로그에 방문하는 것을 꺼리게 되지는 않을까 싶어서 주저하게 되는 적도 없지 않다. 안그래도 많지 않은 고정 방문객들의 발길마저 끊어지게 될까봐라는 일종의 두려움 탓이었다.

왜 편하게 쉽게 생각하지 못하는 걸까? 이 공간에서 조차도 남의 눈치를 보며 누군가를 의식하고 나 자신을 통제하는 것이 몹시 답답하게 여겨진다. 도대체 얼마나 나이를 먹어야 이런 것들이 바뀔까 싶다.

이젠 바꾸고 싶은 카테고리들, 어떤 사람들은 카테고리까지도 깔끔하게 정리하고 거기에 맞게 포스팅을 한다. 그래 하지만 나는 나다. 이게 내 스타일일 뿐이다라고 생각하고 지내고 싶지만 그닥 만족스럽지가 못하다. 그렇다고 바꿀 시간도 여유도 없다. 무언가 바꾸려면 시간이 필요하다. 항상 우선순위에서 밀려나기 마련이다. 정말 중요한 것임에도 불구하고도 말이다.

과연 이 포스트를 공개할 수 있을까? 쩝~ 정말 챙피하다.
.


WRITTEN BY
예빛그리움™
Yebit's Yearing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살아가면서 나 자신과 남을 비교하는 일은 아마도 죽을 때까지 이어질 것처럼 보인다. 중요한 것은 어떤 면에서의 비교이냐는 것일텐데...

가장 많은 경우 나에게 없는 것을 남이 가지고 있는 경우 비교하게 된다. 대개 돈이 그렇다. 하지만 이 부분에 있어서 나는 그다지 비교하지 않는다. 아무리 돈이 많아서 갖고 싶은 것을 다 가질 수 있어도 채워지지 않는 무언가가 있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물론 아주 기본적인 의식주가 해결되지 않는 수준의 경제적인 형편이라면 아마도 돈에 대한 상대적인 비교가 더 컷을지도 모른다.

나에게 있어서 가장 많이 비교하게 되는 것은 재능이다. 다방면에 탁월함을 보이는 재능... 음악/미술/문학/스포츠 등 전반적으로 창조력을 요구하는 분야에 있어서 더욱 그렇다. 안타깝게도 어린 시절 나는 그 흔한 피아노 학원을 다닐 형편이 되지 못했고 미술학원이나 태권도 학원도 그랬다. 중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단지 국영수 보습학원이 전부였다. 그리고 실업계 고교에 진학하여 컴퓨터 학원을 다니게 되었다. 그렇게 나는 이 길로 들어서게 되었고 여기까지 왔다.

종종 본업은 개발자이지만 부업 내지는 취미 이상으로 음악이나 미술 또는 문학 쪽에서 부각을 나타내는 사람들을 볼 때마다 느껴지는 일종의 열등감을 식히는 일이 쉽지만은 않다. 물론 그들이 그만큼 노력하고 또 그만큼 재능이 있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내심 왜 나는 그렇게 하지 못하는 걸까 싶은 것이다.

지금의 나의 모습으로 만족하는 것은 왠지 나 자신의 게으름과 부족함을 인정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 때가 많다. 그게 단순히 나의 게으름 때문이라면 모르지만 재능이 없어서 그런 거라면 이젠 그만 포기할 때도 되었는데 말이다. 하지만 재능이 있는지 없는지조차 검증되지 않은 상태라서 아니 어쩌면 재능이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싶지 않기 때문은 아닌가 싶다.

누군가의 콘서트 소식을 읽고 보고 나니 그동안 나는 뭐했나 싶어진다. 쩝~ 더구나 블로그에 지난 몇 년간 개발자로 일했으면서도 직업과 관련된 이렇다할 포스팅 조차 못하는 내 자신이 너무나도 초라하게 느껴진다. 바보같이... 아직도 사춘기 청소년이 아닌가 의심스럽다. 쩝~

세상에는 두 종류의 사람이 있다. 남들과 비교하고 포기하는 사람과 현재 내가 가지고 있는 것을 발휘해서 더 빛나는 사람... 과연 나는 어느 편에 설 것인지 고민 좀 해보자.

또 세상에는 두 종류의 사람이 있다. 토요일에 일하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 일하는 사람에 속한 나로서 어떻게 시간을 보낼 것인지도 고민이 필요할 것 같다.

이런 자아비판 내지는 자기반성의 글을 포스팅을 하는 것에 대한 부작용을 고려하지 않을 수가 없다. 하루에 평균 100명의 사람들이 내 블로그를 방문한다. 아마 이전에 남긴 포스트 중에서 영화나 책과 관련된 포스트 때문일텐데... 해당 포스트만 보고 간다면 상관없지만서도 이런 글에 대한 반응은 어떨까 궁금하다.

누구나 다 그렇겠지만 나름대로 열심히 살고 있다. 삶에 대한 나의 태도는 어떤 사람들보다 사뭇 진지하다고 생각한다. 물론 철저하게 주관적인 판단이다. 단지 나의 삶에 방식에 대해서 만족하지 못하는 것은 주도적이지 못한 부분에 있다. 직장에 매여서 거의 매일 평균 8시에 퇴근하다보면 누구처럼 관심 분야에 열정을 쏟을 만한 여유가 없게 된다. 그렇다고 칼퇴근이 가능한 공무원처럼 일할 곳을 찾는 것도 쉽지만은 않다. 결국 고민해봐야 제자리일 수 밖에 없는 현실이지만 말이다. 그렇다고 쓸데없는 고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적당히 필요한 고민이라서 해본다.


WRITTEN BY
예빛그리움™
Yebit's Yearing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