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암아트홀'에 해당하는 글 3건

백암아트홀 개관 2주년 기념공연 시리즈 The Acoustic의 마지막은 토미 엠마뉴엘이 장식을 했다.
솔직히 공연은 정말 뭐라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공연이었다. 어떻게 사람이 저렇게 기타를 연주할 수 있을까라는 의구심이 들 정도였다. 혼자 어쿠스틱 기타 하나로 드럼, 베이스까지 소화해내는 그 실력 거기다가 이펙터를 이용해서 신디사이저까지도 소화해내고 노래까지 부르는는 그의 모습에서 진정한 음악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전의 함춘호, 도미닉 밀러와는 비교할 수 없는 아니 비교 대상이 아닌 다른 토미 엠마뉴엘이라는 장르의 음악이라고 생각이 된다.
공연장이 꽉 차지는 않았다. 하지만 다들 토미의 연주에 빠져들 수 밖에 없었고 모두들 환호성과 기립 박수 등으로 토미에게 더욱 힘을 주었다. 각자 기타를 하나씩 들고 와서 공연장 입구에 맡겨놨다가 찾아가는 수많은 기타리스트들을 보면서 그들은 과연 토미의 연주를 보고 무엇을 느꼈을까 궁금했다.
솔직히 나는 저렇게 자기가 좋아하는 일을 찾아내어 그 일을 하면서 살아가는 모습이 너무나도 부러웠다. 대부분 좋아하는 일은 직업으로 해선 안된다고들 이야기한다. 하지만 토미에게 있어서는 해당되지 않는 이야기란 생각이 든다. 물론 그와 직접 만나서 단독으로 인터뷰를 해본 것은 아니지만 그가 그 일을 좋아하지 않으면서 할 거라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어쩔 수 없이 먹고 살기 위해서 하는 일은 절대 아닐거란 생각이다. 물론 그렇다고 많은 사람들이 먹고 살기 위해서 하고 싶지 않은 일을 억지로 하고 있다는 것도 아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현재 자신이 하고 있는 일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지 않나 싶다. 그런 면에서 나는 토미가 정말 부럽다. 아무리 기타를 좋아해도 그처럼 할 수 없다는 점에서 부럽고 또 그렇게 기타를 들고 세계를 돌아다니면서 연주하면서 사는 것도 부럽다. 물로 그렇게 살기 위해서 그가 기울인 노력은 말할 수 없을 정도라는 건 짐작이 간다.
만약 내가 그만큼 기타를 좋아하고 노력했다면 어쩌면 그처럼 되었을 수도 있을 것이다. 아니 그의 반에 반도 못 미치도록 연습했더라면 지금보다도 좀 더 훌륭하게 기타를 연주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렇다면 내가 토미처럼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고민하게 된다. 솔직히 아직 잘 떠오르질 않는다. 이것저것 아는 것은 많은데 정작 특별한 건 없는 것 같다. 물론 그는 현재 나이가 40대로 보여진다. 내가 그의 나이 쯤되면 그게 무엇인지 알게 될까? 그때가서 깨닫는 건 너무 늦지 않을까 싶다. 지금도 늦은 건 아닐까?

토미의 공연을 통해 좀 더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해야할 것 같은 도전을 받게 된다. 너무 좋다.

취미 이상으로 기타를 연주하고 기타 연주와 관련된 해박한 지식을 가진 분이 내 오른쪽에 앉아계셨고 그분을 통해 이런 저런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그리고 미국에서 물건너온 마틴 기타 피크를 하나 주셨는데... 부러지지도 않고 너무 좋았다.

이제 당분간은 굶어야 한다. 굶으면서 어떻게 하면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살아갈 것인지 심도깊게 고민해봐야 할 것 같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그룹 스팅의 멤버였던 도미닉 밀러의 연주는 함춘호의 그것과는 전혀 색달랐다.
환경과 문화가 다르고 민족이 다르고 언어가 다르기 때문에 거기에서 오는 차이는 매우 크다고 느껴졌다.
특히 퍼커션의 역할은 정말 훌륭했다.

'안녕하세요, 감사합니다'라는 말 밖에는 한국말로 할 수 없었던 도미닉...
그는 중간 중간 영어로 멘트를 했지만 20퍼센트 밖에는 알아들을 수 없는 내 자신이 답답했다.

가사가 있는 곡은 전혀 없었고 처음부터 끝까지 연주만 했다.
어쿠스틱 기타, 베이스 기타, 그리고 각종 소리나는 물건들을 모아 놓은 퍼커션...
그들은 각자 자신이 맡은 악기들을 손으로 연주했지만 마음에서 영혼에서 우러나오는 연주였다.

도미닉은 중간에 실수한 걸 인정하면서 누군가는 실수하면 다시 연주했지만 자신은 그럴 수 없다면서
관객들을 웃겨줬다.

마지막 앵콜곡으로 영화 레옹 주제곡을 첨부해본다.

내일 모레 드디어 어쿠스틱 기타의 거장 토니 임마뉴엘의 연주가 기대가 된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The Acoustic in the Baekam Art Hall

The Acoustic - 함춘호(2006.10.13~14, 백암아트홀)

The Acoustic - 함춘호 Stage

백암아트홀 개관 2주년 기념 공연으로 기획된 이번 어쿠스틱 기타 리스트 콘서트는 국내 어쿠스틱 기타 리스트로 함춘호가 첫 스타트를 끊었다. 가을 분위기에 딱 어울리는 연주회가 아니었을까 싶다. 내가 살아오면서 가장 많이 들은 기타 연주는 그의 연주였을 것이다. 그는 내가 좋아하는 가수들의 세션으로 가장 많이 참여했었으니 말이다. 그렇게 연주만 듣다가 직접 그의 연주하는 모습을 보니 정말 감격스러웠다.

시인과 촌장, 들국화 등 그가 걸어온 그동안 연주들을 돌아보면서 소개하면서 공연을 꾸몄다. 세션들의 실력 또한 프로 이상이었다. 섹소폰과 베이스 기타 그리고 드럼의 환상적인 호흡은 여느 콘서트에서 느낄 수 없는 흥분과 감동을 주었다. 중간에 게스트로 나온 양희은 씨의 노래들을 함춘호의 연주로 직접 보면서 들으니 눈물이 나올 뻔 했다.

연주를 몰래 녹음했지만 아쉽게도 들을 수 없을만큼 음질이 안 좋게 되었다. 조만간 자신의 앨범이 발매된다고 하니 얼마나 기대가 되는지 모른다.

처음 가본 백암아트홀은 매우 고급스럽고 럭셔리한 분위기로 인테리어를 꾸며놓았다. 가까운 곳에 이렇게 좋은 공연장이 있다는 걸 왜 이제 알았을까 싶었다.

공연 시작 전에 내 좌석 바로 옆 좌석에 앉아서 공연의 가치를 모른채 나가자고 실랑이를 벌이는 젊은 거플의 모습을 보면서 정말 안타까웠다. 그들은 공연이 끝나고 나가면서까지도 나의 좋은 기분을 엉망으로 만들어놨다.

오늘(2006.10.20.) 저녁 스팅의 기타리스트였던 도미닉 밀러(Dominic Miller)의 연주가 백암아트홀을 가득 채울 것이 기대가 된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