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에 해당하는 글 3건

난생 처음 뮤지컬을 보다가 졸았던 경험을 했다.
뮤지컬이 연극과 다른 것은 노래와 춤이라고 생각한다. 근데 이 뮤지컬은 노래는 있지만 춤은 거의 없다. 그래서 그런지 배우들의 연기도 열정을 다했다는 느낌이 들지가 않는다. 여태껏 보아온 뮤지컬들에 비해서 너무나 실망스러웠다.
스토리라인도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그저 첫사랑에 대한 안타까움과 후회만이 가득한 내용이 영 가슴에 와닿지가 않았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도저히 일주일 내내 야근을 할 수는 없었다. 최소한 하루는 일찍 퇴근해서 나만의 시간을 가질 필요가 있었다. 그런 갈증이 너무나도 강렬했다.
문득 떠오르는 게 학원에서 본 포스터...
바로 뮤지컬 컨츄리보이 스캣이었다. 물론 무슨 이벤트 홍보물이었지만 나한테 중요한 건 어떤 공연이냐였다. 자세한 내용을 읽어보지도 않았지만 제목은 기억에 남았다.
바로 인터파크에서 검색해서 다음 주에 볼까 고민하다가 프리뷰 공연 30% 할인에 끌려서 무작정 당일 공연 예매를 했다.

7시 퇴근카드를 찍고 사무실을 유유히 빠져나왔다.
오랜만에 대학로에 발을 딛고 동숭아트센터로 향했다.

정말 기대가 되었다. 그리고 공연은 나를 실망시키지 않았다. 작년에 본 컨페션 이후로 또 다른 감동을 선사했다.
스캣이라는 말이 뭔지도 모르고 그냥 갔었는데... 솔직히 랩보다도 더 쉽게 나도 종종 부르는 게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다시 하라고 하면 똑같이 못해서 문제지만...
아뭏튼...
양만춘 밴드의 연주와 노래 그리고 배우들의 연기, 어릴 적 처음 뮤지컬을 접했을 때만큼의 감동이 되살아나는 기분이었다. 그들이 공연을 얼마나 열심히 준비했는지 느낄 수 있었다.

정확하지는 않지만 마음에 와닿는 대사들이 있다.
노래는 허공으로 가지만 누군가의 가슴에 박힐 수가 있다는 얘기와
누군가에게 인정을 받는 노래가 진정한 노래가 아닐 수도 있다는 이야기가 가슴에 와닿았다. 누군가에게 인정받으려는 나의 작고 큰 노력들, 때론 그저 고만고만한 노력들보다는 마음 속 깊은 곳에 담겨진 그 무엇인가를 표현해내고자 하는 노력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새삼 깨닫는다.
아무도 나를 인정해주지 않아도 나는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덕분에 숨통이 조금은 트인 듯 하다.
물론 좋은 공연을 혼자 봐서 좀 아쉽지만...
언젠가 또 좋은 공연을 좋은 사람과 같이 볼 날이 오겠지...ㅋ

어쩌면 이 공연을 또 보게 될지도 모르겠다. 그때는 아래 스캣을 꼭 연습해 가서 따라 불러야지~
야생마가 허공을 향해 포효하는 소리 - 아으 아으 아으 아~
말 달리는 소리 - 쿠르 쿠르 치카카~
바람을 잡는 소리 - 뚜 루비루비 루바레~

.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중학교 시절 봤던 뮤지컬 레미제라블의 감동만큼은 아니지만 옛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뮤지컬이었다. 창작 뮤지컬이라는 기대감 내지는 걱정이 있었는데 이렇게 좋은 작품들이 국내에도 많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배우들 모두 맡은 역할을 너무나 잘 소화해냈고 특히나 여주인공 두 명의 가창력은 정말 눈물이 날 정도였다.

약속해요
이제 이 세상 끝나는 날까지
지금 잡은 두 손 놓지 않겠다고

약속해요
그 어떤 힘겨운 시간이 와도
우리 사랑으로 이겨낸다고

그대와 내가 함께 하는 미래가 쉽지많은 않겠죠
하지만 두렵지 않아요 우리 이제 함께 있으니

솔직히 이런 저런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기는 한데... 그냥 가만히 마음 속에 기억 속에 담아두고 싶은 뮤지컬이다. 왠지 쏟아내면 안될 것 같아서...

나쁜 짓인줄 알지만 '약속해요'를 녹음을 해봤다. 역시나 내장 마이크로는 한계가 있었다. 뒷부분에 가서 듣기 힘들 정도로 왜곡이 생기는데 볼륨을 적당히 맞추면 들을만 하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