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리밍인코드'에 해당하는 글 1건

드리밍 인 코드 - 10점
스콧 로젠버그 지음, 황대산 옮김/에이콘출판

드디어 다 읽었다. 지난 1월 에이콘출판사 블로그에서 진행된 이벤트에 참여해서 받은 이 책에는 역자 황대산 님께서 직접 사인을 해주셨다. 그러고 보니 황대산 님에게 사인 받은 책이 루비온레일즈 세미나에 참석했을 때 받은 책을 포함해서 두 권이 되었다.

나름대로 큰 기대를 갖고 읽기 시작한 이 책은 사실 읽기가 쉽지 않았다. 그 이유는 출퇴근 지하철에서 밖에 책을 읽기 어려운 개인적인 상황도 있었지만 출퇴근길 지하철에서 읽더라도 엄청난 집중력을 끌어내서 페이지를 넘기게 하는 소설책과는 다르게 이 책은 페이지가 잘 넘어가질 않았던 이유도 있다. 중간중간 등장하는 설명들이 때론 이야기의 흐름을 끊어지게 만드는 부분도 있었고 이미 결말에 대해서 어느 정도 알고 시작해서 그런지, 그리고 초반부터 그런 암시가 있어서 그런지 결말에 대한 궁금증이 일반 소설과는 상대적으로 적었기 때문이라고 생각이 든다. 이 책을 IT와 관련이 없는 사람들이 읽기는 쉽지 않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물론 그런 사람들을 대상으로 해서 구구절절 상세한 설명을 겻들이기는 하였으나 그러기엔 너무 재미가 없다는 생각이다.
하지만 이 책이 프로젝트 관리자나 개발자들에게는 자신들이 하고 있는 일들에 대해서 방법에 대해서 심각하게 고민할 수 있는 일종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매우 고무적이라고 볼 수 있다. 더구나 이제 막 IT 프로젝트 등에 발을 들여놓은 개발자는 기본이고 기획자나 디자이너도 읽어보면 좋을 내용으로 가득하다.

챈들러 프로젝트에 대해서 이 책을 통해 처음 알게 되었다. 그동안 내가 참여해온 프로젝트와 비교해봤을 때 많은 차이점이 있지만 전혀 공감하지 못할 만큼은 아니었다. 책을 읽으면서 나 또한 챈들러 프로젝트에 동참하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그래서 더 답답하고 때론 짜증도 나고 왜 이러는가 싶은 마음도 들고 그랬던 것 같다. 그러나 나 역시 챈들러 프로젝트에 투입되었었다면 마찬가지가 아니었을까라는 생각을 한다.

책을 읽으면서 여러군데 밑줄을 그어놓고 나중에 다시 읽어봐야겠다고 생각했다. 지금 다시 읽어보니 여기에 옮길 만큼 딱히 와닿는 내용이 눈에 띄지 않는데 그나마 거의 끝 마무리 부분에 나왔던 이야기를 옮겨본다.

언제가 됐든 실제 세계에서 뭔가 유용한 것을 만들어내려면, 프로그래머들은 그들만의 동굴에서 나와 외부인과 소통해야만 한다. (중략) 즉, 소프트웨어의 근본적인 어려움은 인간의 자유 의지와 예측 불가능성이 기술의 진전에 미치는 영향에 있다. (중략) 사람은 프로그래밍의 대상이 되기 어렵다. 사람들이 어떤 행동을 할지는 상상력이 아무리 뛰어난 프로그래머라도 결코 예측하지 못한다. 그리고 사람들은 항상 프로그래머의 상상을 뛰어넘는 무언가를 원한다. - p.414 에필로그 중에서

프로젝트를 수행하는데 있어서 중요한 요소는 일정과 사람이다. 때론 기술이나 도구가 포함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아무리 최신 기술과 도구를 사용한다고 해도 프로젝트는 제대로 수행되지 않을 수 있다. 바로 일정과 사람 때문에... 일정과 사람을 제대로 관리하려면 원활한 의사소통이 아니면 불가능하다.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해서는 항상 열린 마음과 열린 사고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

이벤트 선물로 받은 책이므로 더 좋은 서평 내지는 후기를 적어야 해야한다는 부담감은 있지만 그러기엔 너무 부족한 느낌이다. 기회가 되면 나중에 원서로 다시 도전해보고 싶기도 하다. 어떻게 다른지 좀 비교해보고 싶은 마음이 든다. 물론 번역이 안 좋았기 때문에 그런 것은 아니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