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력'에 해당하는 글 4건

탁구

PLANT(植)/Opinion 2018.04.27 16:40

탁구를 처음 시작했던 때가 언제인지는 정확하게 기억나지 않는다. 더구나 정식으로 교육을 받은 게 아니라 그냥 받아 넘기는 수준의 탁구를 쳤었으니 처음 시작했다고 말하기도 챙피하다.

지금 일하고 있는 직장에서 점심 식후마다 탁구를 치는 직원들이 있다. 지난 6년 동안 그 무리에 끼어 탁구를 쳐봐야겠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었다. 근데 일만 하는 것이 너무 재미가 없었는지 같은 부서에서 일하는 직원과 두세번 해보고는 나름 재미가 있어서 끝내 거금을 들여 라켓까지 구입하는 지경에 이르게 되었다.

직원 중에 아마츄어 탁구 동호회원으로 활동하시는 분이 계시는데 탁구 라켓까지 사는 것을 보고는 저렴한 비용으로 가르쳐 주겠다고 하여 일주일에 두번 정도 배우기로 하였는데... 지금까지 6회 레슨을 받고 나서 가르쳐 주시는 분이 거의 포기한 상황이다. 이유는 배우는 사람이 전혀 연습을 하지 않으니 가르칠 맛이 안난다는 것이다. 과거에 치던 습관을 버리고 제대로 된 자세로 치려면 매일 최소 30분은 연습을 해야 하는데 그러지 않고 레슨 받는 시간만 치다보니 전혀 향상이 없는 것이다.

매일 최소 30분 연습할 시간이 없다는 것은 사실 핑계에 지나지 않는다. 그만큼 열정이 없다고 보는게 정확하다. 무언가를 얻기 위해 들여야 하는 최소한의 노력을 하지 않고 바라는 것은 그저 욕심일 뿐이다. 매일 최소 30분을 내서 올바른 자세로 라켓을 휘두루는 것이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니다. 잘 치기 위한 과정이라고 생각하고 한다면 할 수 있겠지만 잘 쳐야 한다는 그 기준과 목표가 가르치는 사람이 생각하는 만큼 높지 않은 것이다.

나이가 들어서 그런 것일 수도 있겠지만, 탁구라는 것에 대해 그만큼의 시간과 노력을 기울일 만큼 중요하지 않은 것이다. 아마도 탁구를 잘 치게 되서 얻게 되는 만족이나 성취감이 당장 내가 하고 싶은 다른 것을 포기하도록 하기에는 그리 매력적이지 않은 것이다. 하지만, 탁구 아닌 다른 것을 배우는 것도 마찬가지라면 지금은 그 무엇도 배울 수 있는 마음의 여유가 없다고 보는 것이 맞다.

만약 탁구장에 매일 가서 누군가 넘겨주는 공을 받아치는 거라면 좀 더 나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혼자 거울을 보면서 자세가 바른지를 생각하면서 연습하는 것은 초보자 아니 나에게는 결코 쉽지가 않다.

어쨌거나 정말 제대로 치고 싶다면 이런 식으로는 아니될 것이다. 그냥 이전처럼 받아 넘기는 수준의 탁구를 치면서라도 점심 식사 후 여유를 즐길 것인지 아니면 제대로 배우기 위해 날마다 탁구장에 가서 연습을 할 것인지 결정을 해야만 한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그럴 수 있는 상황이 안되므로, 그냥 즐기는 수준으로 만족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다음 달부터 시작하기로 한 글쓰기는 절대 그렇게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아무래도 탁구랑은 좀 다르지 않을까 싶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 눈물나게 웃기면서도 눈물나게 감동적인 인도 영화 <세 얼간이들(3 Idiots)>를 보면서 보기에는 얼간이들처럼 보이지만 각자 자신들의 꿈을 찾아 살아가는 것이 얼마나 소중하며 그렇게 하도록 도와주는 친구가 있다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 깨닫게 되었다.(me2movie 세 얼간이 인도 영화 3 Idiots 눈물 감동 웃김 꿈 친구 중요 깨달음 me2twit) 2010-11-04 18:54:26
    세 얼간이
    세 얼간이
  • 눈물이 날 정도로 웃기지는 않지만 눈물나게 감동적인 인도 영화 <내 이름은 칸(My name is Khan)> 속의 주인공 칸처럼 정해진 목표를 이루고 약속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으로 살아가고 싶다. 그저 순간의 감동으로 끝나지 않도록 살아가자.(me2movie 내 이름은 칸 인도 영화 주인공 목표 이룸 약속 지킴 노력 사람 순간 감동 전달 me2twit) 2010-11-04 18:58:02
    내 이름은 칸
    내 이름은 칸

이 글은 예빛그리움™님의 2010년 11월 4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지난 3월에는 포스팅을 한 건 밖에 하지 못했다. 시간이 없었던 것도 아닌데 괜히 딸 아이 핑계를 대려고 한다. 영화 볼 시간도 책을 볼 시간도 넉넉치가 못하다. 틈틈이 영어공부는 꾸준히 하고 있지만 그닥 만족스럽지는 않다.

지난 3월에는 여러가지 생각들을 많이 했다. 앞으로의 인생 계획 등 해야할 것들이 너무나도 많은데 정작 시간은 없다. 하지만 돈이 그런 것처럼 시간은 어디선가 하염없이 새어나가고 있는 느낌이다. 시간은 소리도 형체도 없는 것 같지만 사실 그렇지않다. 시간의 흐름을 보거나 듣고자 한다면 가능하다. 단지 주의깊게 보거나 듣지 않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주어진 24시간을 가장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시간 자원 활용 계획이 무엇보다도 우선이다. 물론 어린 시절부터 시간계획표를 세워봐서 너무나도 잘 알지만 계획대로 지켜지는 건 정말 거의 불가능하다. 하지만 계획대로 시간을 보냈을 때만큼 보람차게 느껴질 때도 없는 듯 하다. 시간도 돈도 소비되는 자원이다. 하지만 결코 무한한 자원은 아니다. 지킬 수 없는 계획을 세우는 것만큼 무모한 것은 없다. 욕심을 버리고 멀리 바라보고 계획을 세워야 한다. 당장 무엇인가 얻으려고 하다간 이것도 저것도 얻을 수 없게 된다다.

영어 공부도 마찬가지이다. 문법도 중요하고 어휘도 중요하고 듣기도 중요하고 말하기도 중요하다. 하지만 무엇을 먼저 해야할지 어떤 비중으로 얼만큼의 시간을 투자해야 할지 철저하게 분석해보고 실천 가능한 계획을 세워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어느 것 하나도 제대로 해내지 못한 채 시간과 돈만 낭비하게 되는 것 같다.

김연아 선수가 세계피겨스케이팅 대회에서 최고라는 평가를 받았다. 연일 매스컴에서 김연아 선수의 모습을 보고 이야기를 들으면서 어떻게 저럴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과연 내 딸아이는 어떨까라는 생각을 아니할 수 없지만 우선 나는 어떠한가? 왜 나는 김연아 선수와 같이 어린 시절의 꿈을 이루지 못한 채 살아가고 있는가? 이런 내가 자녀에게 어떤 것을 가르치고 어떤 말을 할 수 있겠는가? 솔직히 챙피하다.

물론 사람이 다 똑같을 수는 없다. 피켜스케이팅의 여왕은 한 명이지 둘이 될 수 없듯이 나는 나일뿐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이 될 수는 없다. 하지만 무언가 아쉽다. 세상에 노력하는 사람들은 많다. 정말 너무나도 많다. 하지만 성공하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게중에 몇 명이다. 왜일까? 단지 운일까? 아니다. 그렇지 않다. 적어도 내가 믿고 있는 신앙이라는 기반 위에서는 운이라고 말할 수 없다. 어쨌든 노력은 해야만 한다. 끊임없이 노력해야만 한다. 최선을 다해야 한다. 적당히 살아선 안된다. 그렇다고 앞뒤 꽉막히게 살자는 것은 아니다. 그러고 싶지 않다. 때로는 여유도 누릴 수 있다. 항상 긴장하고 살 수는 없는 노릇이다.

이제 내년이면 서른다섯이다. 스물다섯이었을 때 서른다섯에는 어떻게 하겠다는 다짐이나 계획이 너무 막연했음을 인정한다. 때문에 그것을 이루기에는 너무나도 부족하다는 것을 안다. 하지만, 지금부터라도 늦지 않았다. 꼭 서른다섯이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적어도 마흔이 되기 전에 이루면 되지 않을까? 어쩌면 이런 생각도 잘못된 것인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이제와서 포기할 수는 없다. 사실 가족을 고려하지 못한 부분도 있다. 아내와 딸, 그 둘이 있기에 나는 존재해야할 또 하나의 이유를 갖고 있다.

좀 더 삶에 대해서 진지해져보자. 남 탓, 환경 탓 하지 말고 그 와중에도 최선을 다하는 내가 되자. 내가 아닌 다른 것을 탓하는 동안 나는 뒤쳐지기 마련이다. 나는 할 수 있다. 내게 능력주시는 자 안에서...

.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한계

PLANT(植)/Opinion 2008.12.09 18:16
팀장이라는 직책을 맡고 보니 팀원들의 한계를 보게 된다. 아울러 그들의 한계를 뛰어넘도록 돕지 못하는 나의 한계를 직시하게 된다. 물론 주관적으로 볼 때 스스로 한계라고 생각하지 않는데 타인의 시각에서 봤을 때 한계라고 하는 것은 조금 지나친 일이거나 섣부른 판단일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팀장으로서 팀원의 성과에 대해서 아쉬운 부분을 발견하고 그 부분을 뛰어넘도록 도와주는 일은 당연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게임을 좋아하는 것은 개인적인 취향일 뿐이다. 따라서 게임을 좋아하건 말건 간섭할 일은 아니다. 하지만 선배로서 그리고 팀장으로서 팀원이 게임을 하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보내고 있다면 그래서 그가 가지고 있는 가능성이나 장점들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면 어떻게 해야할 것인가? 단지 개인의 취향으로 치부해버리고 방관하는게 옳은 건지 아니면 지적하고 동기를 부여해서 게임에 대한 열정을 보다 나은 부분에 쏟도록 돕는게 옳은 건지 조금 헷갈린다. 물론 개인의 취향이고 본인이 알아서 판단할 일이기는 하지만 조직을 봤을 때는 아쉬운 점이 많다.

보통 한 분야에서 10년 이상 일하게 되면 전문가 내지는 달인이라고 불리게 된다. 대부분의 달인은 그 실력과 관계없이 경제적으로 넉넉하지 못한 경우가 많다. 달인이라고 해서 돈을 잘 번다고 말할 수 없다. 돈을 잘 벌기 위해서 노력하다 보니 달인이 되어 있게 된다.

많은 사람들이 성공을 꿈꾸고 성공한 사람들을 보면 부러워하지만 정작 자신들이 성공하는데 있어서 중요한 부분은 놓치기 쉽다. 보편적으로 성공이라는 기준은 비슷하지만 성공에 도달하는 방법은 사람마다 다르다. 결국은 자기 자신과의 싸움, 포기하고 싶은 유혹이나 집중하지 못하게 만드는 요인들을 잘 처리하는 사람이 성공하기 마련이다. 그러나 그런 사람들이 너무나도 많다. 때문에 성공하기는 쉽지 않다.

남는 시간에 무엇을 하느냐는 앞으로 5년, 10년 뒤의 모습을 대충 그려볼 수 있게 만든다. 게임 개발자가 되고 싶다고 해도 게임만 해서는 안된다. 직접 게임을 만들어 봐야 하는 것이다. 업무 시간에만 열심히 한다고 해서 실력이 느는 것은 아니다. 중요한 건 남는 시간에 무엇을 하느냐가 관건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팀원들과 대화해보면 이런 나의 생각이 매우 고리타분하고 구시대적인 발상으로 들려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시간이 증명해줄 것이고 그때는 이미 늦게될 것이다. 그런 과오를 범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나름 충고하고 싶지만 잔소리처럼 들릴까봐 주저하게 된다.

나는 누군가에게 손가락질하기 전에 나 자신을 돌아보려고 노력한다. 과연 나는 잘하고 있는가? 누구나 다 자기 자신은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우리는 안다. 최선을 다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는 것을... 결국은 나나 잘하자라는 결론에 도달하기 마련이다.

.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