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욤뮈소'에 해당하는 글 1건

기욤 뮈소

NOW(現)/Books 2010.02.01 17:33
당신 없는 나는? - 10점
기욤 뮈소 지음, 허지은 옮김/밝은세상

사랑을 찾아 돌아오다 - 10점
기욤 뮈소 지음, 김남주 옮김/밝은세상

2010년을 맞이해서 첫 포스팅이 독서 후기인 것이 나름 기대스럽다. 물론 예전만큼 디테일한 독서 후기를 적기엔 여러가지로 장애 요인들이 많긴 하지만서도 최소한 월 1회 포스팅을 하겠다던 연초 작심이 이미 무너져버렸기 때문에 2월 첫날인 오늘 포스팅을 아니하지 않을 수 없었다.

국내 번역본 출간 순서대로 보면 2006년 <구해줘>(윤미연 역), 2007년 <당신, 거기 있어 줄래요?>(전미연 역), 2007년 <사랑하기 때문에>(전미연 역) 3부작에 이어서 2008년 <사랑을 찾아 돌아오다>(김남주 역), 그리고 작년 2009년 말 <당신 없는 나는?>(허지은 역)을 발간해온 기욤 뮈소라는 프랑스 소설 작가의 작품들은 나에게 적지 않은 영향을 끼쳤음을 부인할 수 없다.

이전 그의 작품에 대한 포스팅에도 언급했다시피 그의 작품들은 마치 영화 한편을 보는 듯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그러면서도 작품 중간 중간 그냥 지나칠 수 없는, 밑줄을 긋거나 노트에 옮겨적고 싶은 충동을 느끼게 하는 글들이 너무나도 많다. 그러나 도저히 작품의 흐름을 끊을 수 없어서 그냥 지나칠 수 밖에 없는 게 매우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그의 소설 속에 담긴 서스펜스와 스릴, 그리고 로맨스와 얽히고 섥힌 인간 관계를 통해 상처받고 치유받고 이해되는 일련의 과정 속에서 자신을 발견하고 타인을 이해하는 능력을 조금이나마 키울 수 있지 않은가 싶다. 물론 자칫 가벼워보일 수도 있겠으나 적어도 나에게는 TV를 포기하고 그만한 시간을 투자해서 읽어볼만한 가치가 있다고 판단된다.

사실 <사랑을 찾아 돌아오다>는 꽤 오래전에 책을 사두고 읽지 않다가 이번에 <당신 없는 나는?>을 읽고 난 후에 다시 손에 들게 되었는데 전작들에서 느껴졌던 공통점들이 가장 최근작에서는 조금 감추어져서 그의 작품이 한층 더 성숙하게 된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프랑스 원어로 이 소설을 읽는다면 과연 어떤 느낌일지 궁금한데... 작가는 남성인 반면에 번역자들이 모두 여성인 것을 보았을 때 그의 글은 남성 번역가들보다는 아무래도 여성 번역가들에 의해서 번역될 때 그 빛을 발하는 게 아닐까라는 생각도 든다. 물론 프랑스 소설 남성 번역가들이 여성 번역가들에 비해서 그 수가 적거나 아니면 더 번역이 깔끔하지 않으리라는 것은 절대 아니다. 그저 그런 생각이 들었을 뿐이다.

한동안 책장이 술술 넘어가는 소설 작품을 만나기가 쉽지 않았는데 벌써부터 그의 다음 작품이 기대가 된다.
책의 내용이나 줄거리 등에 대해서는 이미 온라인 서점이나 각종 매체들을 통해서 접할 수 있으므로 이만 줄일까 싶다. 어쩌면 책의 내용 중에 밑줄이나 발췌하고자 했던 것들을 모아서 다시 포스팅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과연 가능할런지... 훔...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