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에 해당하는 글 1건

사진열기..


그토록 기다려온 루브르 박물관 전시회...
너무 기대를 해서 그런지 솔직히 약간은 실망스러웠다.
루브르 박물관 전시회라고 해서 단지 미술 작품만이 아니라
다른 예술품을 기대했었는데 역시 무리였던 것 같다.
하지만 비록 단 하나 뿐이었어도 윌리엄 터너의 작품과 카미유 코로의 작품,
그리고 환상적인 프시케와 에로스(프랑수아 제라르 남작)를 볼 수 있었던 것으로 만족하려고 한다.

전시장 및 작품들은
신성한 숲, 황금시대, 고전주의적 이상, 환상과 숭고미,
화가들의 이탈리아, 사냥과 전쟁, 초상과 풍경, 자연 고유의 미학
이렇게 8가지의 소주제에 의해서 구성되었다.

특정 화풍(예를 들어 바로크나 인상주의 등)을 주제로 한 전시회가 아닌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 소장품을 공수해온 전시회여서 그런지
전반적으로 전시 작품의 통일감은 떨어진다.
하지만 세계 최고의 박물관 답게 미술사에 기록될 만큼 훌륭한 작품들을 소장하고 있다는 것은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역시 이번 전시회도 전시장 내에 관람객들을 위한 적절한 휴식 공간이 마련되지 못해
수많은 관람객들이 처음 부터 끝까지 오랜 시간을 서서 작품을 감상해야 했다.
솔직히 일생에 단 한 번 볼 수 있을까 말까한 작품들을 보는데 대충 보고 넘길 수는 있겠는가?
잠시 쉬었다가 다시 볼 수 있어야 하는데 그런 배려가 전혀 되지 않았다.
결국은 다시 한 번 들리게 만들려는 의도가 숨겨져 있는 건 아닐까 싶다.

전시회 관람 후 국립중앙박물관 공원에서 가을 바람을 맞으며 나는 생각했다.
각 작품들을 그려냈던 화가들이 지금까지 살아서
후세에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작품을 보기위해 몰려오는 모습을 본다면 어떤 느낌일까?
당시에는 전혀 이름 조차 알려지지 않았던 그들은 어떤 마음으로 그림을 그렸을까?
자신의 작품이 그리도 인정받게 될 것을 알았을까?
나는 과연 후세에 단 한 사람이라도 나를 기억하게 할 그런 작품을 만들고 있는가?

전시회장 출구에 적혀있는 문구를 여기에 옮겨 본다.

그림은 내 눈 깊은 곳에서 그려진다.
그림은 분명 내 눈 속에 있다.
하지만 나는 그림 속에 있다.
- 자크 라캉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