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에 해당하는 글 4건

정기 포스팅

Since 2015 2015.04.21 10:30

일주일에 한 번 포스팅 하는 것도 결코 쉽지 않다.

결국 정기 포스팅을 위해서는 미리 포스팅을 위한 계획을 세우고 그에 대한 자료를 수집하고 글을 써야만 한다. 그러지 않고는 정기 포스팅은 불가능하다.

물론 명확한 컨셉과 주제가 없는 블로그이기에 정기 포스팅이 갖는 의미가 그닥 크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서도 나름 블로그 답게 정기 포스팅은 필요하다고 본다.


최근 언론은 세월호 1주기와 성완종 리스트 등으로 시끌벅적하다. 이런 이슈에 대해서 어떤 의견을 말하거나 생각을 말하는 것은 매우 조심스러울 뿐더러 솔직히 자신도 없다. 그만큼 논리적이지도 못할 뿐만 아니라 사실 아무 말도 할 수가 없다.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예능프로그램과 프로야구 등의 스포츠에 대한 관심도 적지 않다. 그만큼 사람들의 관심사는 제각각이고 다양하다. 우리는 누구에게 특정 어느 주제에 대해서 왜 관심을 갖지 않느냐고 따질수도 반박할 수도 없다. 개개인의 생각과 취향을 존중해주어야만 하기 때문이다. 내가 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남에게 강요해서도 안되고 강요할 수도 없다. 그러나, 이왕이면 내 생각과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들과 연대하여 잘못된 것을 함께 지적하고 고쳐나가고자 하는 마음을 가진 사람들에 의해서 세상은 어제보다 나은 세상이 되길 기대한다. 그러나 그렇지 않은 사람들, 각자 자기 자신의 문제로 인해 고민하고 힘들어 하고 있는 사람들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적은 수가 그렇게 살아간다는 생각이 든다.


항상 내 생각과 내 방법이 옳다고 말할 수는 없음에도 불구하고 자기 생각과 자기 방법 만이 옳다고 주장하며 심지어는 폭력적인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자신의 생각과 방법을 합리화시키려는 모습을 보면서 가슴이 아프다. 이토록 하나되기 힘든 세상 속에서 살아가기가 참 쉽지 않은 듯 하다. 아무리 내 생각과 내 행동이 합리적이며 정당하다 할지라도 남을 배려하고 남의 생각과 의견을 존중하는 태도가 없이 남들에게 내 생각과 내 행동에 대해 존중받기는 어렵다는 생각이 든다. 나부터 좀 더 성숙한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 <죽음의 중지>를 읽다보니 삶과 죽음에 대해서 고민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러나 <눈 먼 자들의 도시>를 썼던 주제 사라마구는 이제 더이상 만나기 힘든 걸까? 문단이 나눠지지 않고 따옴표 등의 문장부호가 없는 그의 작품은 결코 이해하기가 쉽지가 않다.(me2book 죽음의 중지 주제 사라마구 소설 독서력 me2twit) 2010-10-13 16:37:39
    죽음의 중지
    죽음의 중지
  • 아담 샌들러가 주연한 영화 <퍼니 피플> 속에 나오는 코미디는 정말 익숙하지 않지만 사랑과 우정 그리고 관계의 회복 등에 대해서 희망적이고 건전한 메시지를 읽을 수 있었다. 하지만 자칫 그들의 코미디에 묻혀서 발견하지 못할 수도 있을 듯 하다.(me2movie 퍼니 피플 주드 아파토우 감독 아담 샌들러 새스 로젠 주연 코미디 사랑 우정 관계 회복 희망 건전 메시지 전달 me2twit) 2010-10-13 16:42:20
    퍼니 피플
    퍼니 피플

이 글은 예빛그리움™님의 2010년 10월 13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인간관계...
어쩌면 가슴을 뭉클거리게 만드는 단상 위에서의 설교보다도 더 중요한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문득 든다. 내 입장에서는 그저 개척의 가능성을 검증하기 위한 일종의 테스트가 아니었을까라는 추측마저 할 수 있는 것이다. 물론 그런 테스트의 장을 만들도록 내버려 두었다는 측면에서 내 책임도 전혀 없지는 않다.
인간이란 본래 이기적인 것이다. 가끔은 그것이 그럴듯한 명분을 내세우기도 한다는 게 무척 무서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사람들을 만나면서 다들 그동안 문제를 알고 느끼면서도 정작 표면적으로 드러내지 않고 그냥 수면 아래에 있도록 방치해왔다는 생각이다. 그럴 수 밖에 없었을 것이라는 것을 이해하지만 안타깝고 아쉬운 것은 어쩔 수 없다.
어쨌든 지난 일은 어떻게 되돌릴 수 없는 것이다. 자꾸 지나간 일을 언급한다고 해서 일이 해결되지도 않는다. 중요한 것은 현재이고 현재를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서 미래는 결정된다.

먼저, 관계를 위해서는 만남이 필요하다. 말만 그럴듯한 만남이 아니라 서로 만남을 위해서 기꺼이 시간을 내야하고 희생을 감수해야만 한다. 그것이 필요하다. 그래 뭉치겠다는 의지를 보여줘야만 한다. 그게 필요하다. 아직은 젊고 충분히 가능하다. 결코 늦지 않았다. 이대로 주저 앉을 수는 없다. 떠날 사람은 떠나고 남을 사람은 열심히 해야 한다. 그게 바른 이치이다.

과연 만나서 무엇을 해야 할까? 그것은 나중에 고민하고 일단은 만나야 한다. 우선은 그게 가장 급선무이다. 그동안 단절된 소통의 벽을 무너뜨려야 한다. 각자 자신의 처한 환경과 상황에 대해서 서로 이해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기도가 너무 없었다. 너무 흩어져 있었다. 다시 모여서 무너진 성벽을 재건해야 한다.

혼자서는 불가능하다. 모두 같이 해야 한다. 우선은 마음이 맞는 사람들끼리 먼저 나서야 한다. 그래 다행이다. 너무 감사하다.
.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오랜만에...

NOW(現)/Etc. 2007.03.18 00:52
오랜만에 사람과 대화를 나눴다.
거의 컴퓨터와 대화를 나누다보니 이야기가 꺼리가 떨어져서 얘길 못하면 어쩌나 싶었는데 그동안 하고 싶었던 이야기가 많았던 모양이다.

사람들을 한동안 항상 웃는 모습으로 밝은 모습으로 활기찬 모습으로 대했더니 계속 그런 모습을 기대하는 것 같다. 요즘들어 말이 현저하게 줄어들었다고 걱정을 한다. 솔직히 할 이야기거리가 없다. 바닥이 드러난 거다. 그리고 이미 너무 많은 것을 보여줘서 더이상 새로운 것이 없는 것이다. 하루 15시간을 컴퓨터와 살고 있으니 말이다. 쩝~ 직업을 바꾸든가 적당히 벌고 적당히 일하든가 해야할 것 같기도 한데... 둘다 쉽지가 않다. 그렇다고 일한 만큼 받지도 못하는 듯한 느낌이 강렬하다.

말하지 않아도 통하는 사람을 만나기란 쉽지 않다. 그런 경지에 이르려면 그만큼 많은 시간을 공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온라인 상에서의 공유도 좋지만 가장 좋은 것은 오프라인이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