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에 해당하는 글 2건

Call of Duty

NOW(現)/Etc. 2009.02.05 21:51
대학 1학년 시절, 집에서 스타크래프트를 하고 있는데 아버지께서 던진 한 마디, "네가 지금 그러고 있을때냐?"
그 말 한 마디는 적어도 작년까지 나로 하여금 게임을 하지 않도록 만들어 주었다. 고작해봐야 테트리스나 프리셀, 지뢰찾기 등 그냥 잠깐 잠깐 하고 마는 것들이 전부였다. 물론 그 말을 들었을 때는 일종의 반항심도 들었고 왜 못하게 하나 싶기도 했지만 나중에 나는 그런 말을 해주신 아버지께 감사했고 존경했다.

그런데... 새해가 밝고 나이도 한살 더 먹고 아빠라는 호칭도 갖게 되었는데 불구하고 나는 우연히 접한 게임, "Call of Duty"에 빠져서 헤어나오지 못한 지 일주일이 되어가고 있다.

그러던 중 우연히 구글 리더에 등록해놓은 그로커님의 블로그에 올라온 포스트를 읽고 왜 하필이면 이런 때 이런 글이 눈에 띄는 걸까 싶었다.
그리고 그 포스트에 달린 댓글을 따라가보니 또 다른 게임에 대한 포스트... 그 게임은 참 독특했다. 과연 어떤 사람들이 그 게임을 할지 모르지만 무엇을 느꼈을까? 어쩌다 우연히 새로운 게임을 찾다가 그 게임을 한 사람들은 지금 어떻게 살고 있을까? 여전히 또 다른 새로운 게임을 찾고 있을까? 아니면 게임과는 동떨어진 전혀 다른 삶을 살고 있을까?
이렇게 하루, 이틀, 사흘, 일주일, 한달, 두달, 석달, 반년, 일년 흘러가다 보면 나도 모르게 게임 속의 주인공처럼 늙어 있을텐데 그 때는 마우스를 움직이는 것조차 제대로 할 수 있을까 싶다.

늦바람이 무섭다는 이야기가 있다. 뒤늦게 회사 후배들로부터 알게된 "레인보우 식스", 답답한 그래픽과 단조로운 미션에 아쉬움을 느껴 같은 장르의 게임을 찾다가 알게된 "Call of Duty", 과연 끝을 봐야 그만 둘테인가?

솔직히 게임을 하다보면 무서운 느낌이 들때가 종종 있다. 내가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걸까? 게임 속에 있는 수많은 적들을 총으로 갈겨대면서 과연 나는 어떤 희열을 느끼고 있는 걸까? 도대체 어떤 욕구가 충족되지 않아서 이러고 있는 걸까? 스스로 자문하면서도 게임 속으로 빠져들어간다.

게임 속의 나는 총을 맞아 죽어도, 수류탄에 전사해도 또 다시 시작한다. 저장된 시점부터 말이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가 못하다. 내가 다시 돌아가고 싶어도 특정 시점으로 돌아가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리고 한번 죽으면 그것으로 끝이다. 그리고 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것이다. 어느 날 갑자기 게임을 하다가 죽을 수도 있다. 게임 속의 주인공이 죽어도 안타까운데 현실에서 죽는다는 생각을 하니 매우 끔찍하다.

게임의 제목을 가만히 생각해본다. "Call of Duty" 나는 누구로부터 어떤 부름을 받았는가? 내 인생에 있어서 내가 수행해야 하는 미션은 무엇인가? 그리고 진정 나의 적은 누구 또는 무엇인가? 어쩌면 내 안에 있는 또 다른 나 자신은 아닐까? 게으른 나, 놀고 싶어하는 나, 더 자고 싶어하고, 게임을 하고 싶어하는 나, 물론 쉬어야 할 때도 있고, 놀아야 할 때도 있다. 하지만 무엇이든지 지나치면 좋지 않은 법이다. 적당히를 지킬 수 있어야 한다.

게임을 통해, 블로그를 통해서 나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서 너무 다행이란 생각이 든다. 어쩌면 잠시 두뇌의 휴식을 위해서 또는 게임이 아니면 대화 조차 할 수 없는 세대들과의 소통을 위해서 적당히 게임을 즐기는 것도 그리 나쁘진 않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조심해야 한다. 적은 항상 자신이 적이라고 밝히고 다가오지 않는다.

.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한계

PLANT(植)/Opinion 2008.12.09 18:16
팀장이라는 직책을 맡고 보니 팀원들의 한계를 보게 된다. 아울러 그들의 한계를 뛰어넘도록 돕지 못하는 나의 한계를 직시하게 된다. 물론 주관적으로 볼 때 스스로 한계라고 생각하지 않는데 타인의 시각에서 봤을 때 한계라고 하는 것은 조금 지나친 일이거나 섣부른 판단일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팀장으로서 팀원의 성과에 대해서 아쉬운 부분을 발견하고 그 부분을 뛰어넘도록 도와주는 일은 당연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게임을 좋아하는 것은 개인적인 취향일 뿐이다. 따라서 게임을 좋아하건 말건 간섭할 일은 아니다. 하지만 선배로서 그리고 팀장으로서 팀원이 게임을 하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보내고 있다면 그래서 그가 가지고 있는 가능성이나 장점들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면 어떻게 해야할 것인가? 단지 개인의 취향으로 치부해버리고 방관하는게 옳은 건지 아니면 지적하고 동기를 부여해서 게임에 대한 열정을 보다 나은 부분에 쏟도록 돕는게 옳은 건지 조금 헷갈린다. 물론 개인의 취향이고 본인이 알아서 판단할 일이기는 하지만 조직을 봤을 때는 아쉬운 점이 많다.

보통 한 분야에서 10년 이상 일하게 되면 전문가 내지는 달인이라고 불리게 된다. 대부분의 달인은 그 실력과 관계없이 경제적으로 넉넉하지 못한 경우가 많다. 달인이라고 해서 돈을 잘 번다고 말할 수 없다. 돈을 잘 벌기 위해서 노력하다 보니 달인이 되어 있게 된다.

많은 사람들이 성공을 꿈꾸고 성공한 사람들을 보면 부러워하지만 정작 자신들이 성공하는데 있어서 중요한 부분은 놓치기 쉽다. 보편적으로 성공이라는 기준은 비슷하지만 성공에 도달하는 방법은 사람마다 다르다. 결국은 자기 자신과의 싸움, 포기하고 싶은 유혹이나 집중하지 못하게 만드는 요인들을 잘 처리하는 사람이 성공하기 마련이다. 그러나 그런 사람들이 너무나도 많다. 때문에 성공하기는 쉽지 않다.

남는 시간에 무엇을 하느냐는 앞으로 5년, 10년 뒤의 모습을 대충 그려볼 수 있게 만든다. 게임 개발자가 되고 싶다고 해도 게임만 해서는 안된다. 직접 게임을 만들어 봐야 하는 것이다. 업무 시간에만 열심히 한다고 해서 실력이 느는 것은 아니다. 중요한 건 남는 시간에 무엇을 하느냐가 관건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팀원들과 대화해보면 이런 나의 생각이 매우 고리타분하고 구시대적인 발상으로 들려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시간이 증명해줄 것이고 그때는 이미 늦게될 것이다. 그런 과오를 범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나름 충고하고 싶지만 잔소리처럼 들릴까봐 주저하게 된다.

나는 누군가에게 손가락질하기 전에 나 자신을 돌아보려고 노력한다. 과연 나는 잘하고 있는가? 누구나 다 자기 자신은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우리는 안다. 최선을 다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는 것을... 결국은 나나 잘하자라는 결론에 도달하기 마련이다.

.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