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W(現)/Musics'에 해당하는 글 28건

Hwantastic

NOW(現)/Musics 2007.05.14 14:29
지난 토요일(2007.5.12.) 잠실 주경기장에서 열린 이승환 콘서트를 다녀왔다. 비가 오는 데도 불구하고 관람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은 어렵게 표를 구해준 사람에게 대한 예의 때문이기도 했지만 어쩌면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대형 콘서트 공연을 끝까지 보고 싶은 충동 때문이기도 했다. 앞으로 또 갈 일은 없을 것 같다. 지금으로서는...

빗 속에서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이승환과 그 모든 세션들과 스탭들에게 진정 챔피언이라고 말해주고 싶다. 비는 본 공연이 시작되면서부터 그치더니 끝날 때까지 내리지 않았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준비했던 것을 다 보여주지는 못했다고 한다. 머 그 정도만으로도 충분히 감동적이었다고 생각하는데 주최 측 입장에서는 그럴 수 밖에 없었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

청소년 시절 이승환의 노래를 들으며 감수성을 키워온 나로서는 정말 흥분되는 순간이 아닐 수 없었다. 나와 비슷한 연령대의 관중들을 보면서 저들도 이승환의 노래와 관련된 추억들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공연 전에 비를 하도 많이 맞아서 그런지 막바지에 다다라서는 거의 쓰러질 것 같아서 앵콜 곡은 듣지도 못한 채 공연장을 빠져 나오고야 말았다.

화려한 게스트들의 노래도 잊지 못할 것 같다. 아이비, 이적, 김진표, 김종서, 싸이 등등 역시 프로다운 모습들을 보여주었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정명훈이 지휘하는 라디오프랑스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창립30주년 기념 월드 투어 콘서트를 다녀왔다.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을 가득 메운 관중들에게 그는 열정을 다해 오케스트라를 지휘했고 청중들의 가슴에 뜨거운 감동을 안겨주었다.

베토벤의 피아노 협주곡 4번 G장조 작품 58번과 베를리오즈 환상교향곡을 연주하였는데 피아노 김선욱의 연주는 솔직히 가슴에 와닿을 정도는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어딘지 모르게 약한 느낌이 없지 않았기 때문에... 물론 곡의 특성상 피아노 협연이 두드러지게 나타나면 안되는 부분도 없지 않아 있지만 암튼 아쉬운 느낌이 들었다.

그저 고막만 자극할 뿐인 이어폰으로 음악을 듣는 것보다는 온몸으로 느낄 수 있는 공연장에서의 연주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낫다는 것은 누구나 다 인정할 것이다. 더더구나 클래식 음악은 더더욱 말이다.

연주가 시작되는 순간 청중들의 태도와 분위기는 돌변하고 순간 온 몸에 전율이 흐른다. 정말 눈물이 흐를 정도였다. 아무리 박수를 쳐도 아깝지 않았다. 마지막에 정명훈의 멘트는 고국에 대한 팬들에 대한 애정이 가득 담겨 있음을 느낄 수 있었다. 비록 그것이 연기이고 쇼였다 할지라도 순수하게 받아들이고 싶다.

완성도가 높은 클래식 연주를 들으면 항상 현재 내가 하고 있는 일에 대해서 깊은 반성을 하게 된다. 과연 나는 그들처럼 나의 일을 사랑하고 열정을 다해서 하고 있는지 돌아보게 된다. 그리고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다짐을 하게 된다.

이번 공연은 정말 훌륭했다. 그리고 정명훈은 진정 그 누구와도 견줄 수 없는 훌륭한 지휘자라고 생각한다. 다양한 악기의 연주자들이 그의 손끝의 움직임에 따라 음악을 연주하는 것을 보면서 그들이 얼마나 열심히 연습을 했는지 느낄 수 있었다.

그런 상상을 해보았다. 수천명이 바라보고 있는 무대 위에서 컴퓨터를 놓고 프로그래밍을 하는 나의 모습을... 그리고 중간중간 그리고 완성되었을 때 관중들의 환호와 박수가 울려퍼지는 장면을 떠올려 보았다. 그런 태도로 일을 해야하지 않을까 싶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가을편지님이 추천해준 노래인데 그냥 듣고 있으면 눈에 눈물이 고인다. 말이 필요없다.


★ Es doch alles nur ein traum★

Große Taten, das sind die deinen,
dennoch feher ein einzig Stuck
Es war doch alles nur ein Traum
그저 스쳐 지나가는 꿈이었던가요...
(그 모든 것이 단지 꿈결)

Dein Gesicht spricht tausend Sprachen
mit jeder Regung in dir drin
von zu Beginn als wir uns trafen
mein ganzes Leben seinen Sinn
그대의 표정은 나에게
많은 것을 말해줍니다.
그대가 마음 속으로 전하고 싶은
모든 것을 말입니다.

Wie du bist und wie du handelst,
ist fur mich kein offenes Buch
우리가 처음 만난 그 때부터
저의 온 삶과 그 의미가 새로와졌습니다.

Und manches Mal, wenn du es zulast,
find" ich auch, wonach ich such!
그대가 지금 어떠한지
그대가 무엇을 하는지를
저는 알지 못합니다.

von den vielen winzig kleinen,
dir du gilst inn Augenblick
오직 그대가 허락해 줄 때에만 이따금씩
저는 제가 찾아 헤매는 것을 구할 수 있습니다.
그대의 그 위대함을 말입니다.
그대가 저에게 주려 하는 수많은 자그마한 조각들
하지만 저에게는 단 하나의 조각이 필요합니다.

Und klopft mein Herz ganz leis" an dich
so sagst du mir, beruhr mich nicht
Ich kann das Gluck mit dir nicht teilen.
제 마음은 그대를 향해 말없이 설레고 있지만
그대는 저에게 가까이 오지 말라 합니다.
저는 그대와 함께 행복할 수 없는 건가요.

Es war doch alles nur ein Traum
Es war doch alles nur ein Traum
그것은 그저 바람처럼 스쳐가는 꿈이었던가요.
그저 바람처럼 스쳐가는 꿈이었던가요
출처 : 한밤의 음악편지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왼쪽 가슴

NOW(現)/Musics 2007.04.24 13:48
내 마음이 그대로 담긴 노래... 하지만 이젠 좀 그만 아프고 싶다..
그렇게 쉬울 줄 몰랐죠 나를 잊을 줄은 알았지만
그렇게 빠를 줄 몰랐죠 다른 사람 생길 줄 알았지만
나밖에 나 밖엔 안 된다며 울던 그대 곁에
어떻게 다른 사람이 있죠

왼쪽 가슴이 너무 아파 뭔가 누르는 것만 같아
하루 종일 숨을 쉴 때마다
니 생각이 떠오르거나 니 소식이 들릴 때마다
몇 달째 이렇게 계속 아파
잘한 일이라고 몇 번을 다짐해봐도

어떻게 웃을 수가 있죠 아직도 난 숨도 못 쉬는데
어떻게 행복할 수 있죠 모든게 난 어색하기만 한데
나 없이 나 없인 못 산다며 울던 그대 눈이
어떻게 다른 사람을 보죠

왼쪽 가슴이 너무 아파 뭔가 누르는 것만 같아
하루 종일 숨을 쉴 때마다
니 생각이 떠오르거나 니 소식이 들릴 때마다
몇 달째 이렇게 계속 아파
잘한 일이라고 몇 번을 다짐해봐도

다짐해봐도 다짐해봐도 하고 또 해봐도
넌 내 여자 같아 아직도 넌 내 여자 같아
어떻게 널 보내란 말이야

왼쪽 가슴이 너무 아파 뭔가 누르는 것만 같아
하루 종일 숨을 쉴 때마다
니 생각이 떠오르거나 니 소식이 들릴 때마다
몇 달째 이렇게 계속 아파
잘한 일이라고 몇 번을 다짐해봐도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라디오프랑스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창단30주년기념 월드투어

정명훈이 지휘하는 오케스트라 공연은 결코 자주 오는 기회가 아니다. 쩝~
이미 싼 좌석은 매진되지 않았을까 싶은데...

가고 싶다. 보고싶다. 듣고싶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뭘 생각하니 이런 밤에 혼자 그런다고 널 버린사람 돌아온다니
다 잊어버려 어쩔 수 없잖아 마음만 고단할뿐인거 잘 알잖아

또 편지를 펴봐도 그속엔 없어 그 사람 마음따윈
뭘 잘못한 걸까 고민하지마 벌 받는 아이같아
이제와 그 마음 후회하면 뭘하니 아무것도 아닌걸
니 사람이 아닐뿐 이별따윈 익숙하잖아
이제와 그 사람 원망하면 뭘하겠니 아무것도 아닌거잖아
그저 니가 화낼뿐 사랑이란 흔한건가봐 그 사람

또 편지를 펴봐도 그 속엔 없어 그 사람 마음 따윈
뭘 잘못한 걸까 고민하지마 벌 받는 아이같아
이제와 그 마음 후회하면 뭘하니 아무것도 아닌걸
니 사람이 아닐뿐 이별따윈 익숙하잖아
이제와 그 사람 원망하면 뭘하겠니 아무것도 아닌거잖아
그저 니가 화낼뿐 사랑이란 흔한건가봐
처음 그때부터 짐작했었는걸
너무나도 쉽사리 다가온 사람

그 어떤 시선도 두려워 하지 않았던 그의 용기때문에
사랑한다 믿었던 바보같은 맘이 였을뿐
내안에 사랑만 찢어버리면 되겠지
벌써 다 지웠을테니까 또 새로운 사랑에
추억따윈 필요없잖아 그 사람

결코 말처럼 노래처럼 쉽지 않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도저히 일주일 내내 야근을 할 수는 없었다. 최소한 하루는 일찍 퇴근해서 나만의 시간을 가질 필요가 있었다. 그런 갈증이 너무나도 강렬했다.
문득 떠오르는 게 학원에서 본 포스터...
바로 뮤지컬 컨츄리보이 스캣이었다. 물론 무슨 이벤트 홍보물이었지만 나한테 중요한 건 어떤 공연이냐였다. 자세한 내용을 읽어보지도 않았지만 제목은 기억에 남았다.
바로 인터파크에서 검색해서 다음 주에 볼까 고민하다가 프리뷰 공연 30% 할인에 끌려서 무작정 당일 공연 예매를 했다.

7시 퇴근카드를 찍고 사무실을 유유히 빠져나왔다.
오랜만에 대학로에 발을 딛고 동숭아트센터로 향했다.

정말 기대가 되었다. 그리고 공연은 나를 실망시키지 않았다. 작년에 본 컨페션 이후로 또 다른 감동을 선사했다.
스캣이라는 말이 뭔지도 모르고 그냥 갔었는데... 솔직히 랩보다도 더 쉽게 나도 종종 부르는 게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다시 하라고 하면 똑같이 못해서 문제지만...
아뭏튼...
양만춘 밴드의 연주와 노래 그리고 배우들의 연기, 어릴 적 처음 뮤지컬을 접했을 때만큼의 감동이 되살아나는 기분이었다. 그들이 공연을 얼마나 열심히 준비했는지 느낄 수 있었다.

정확하지는 않지만 마음에 와닿는 대사들이 있다.
노래는 허공으로 가지만 누군가의 가슴에 박힐 수가 있다는 얘기와
누군가에게 인정을 받는 노래가 진정한 노래가 아닐 수도 있다는 이야기가 가슴에 와닿았다. 누군가에게 인정받으려는 나의 작고 큰 노력들, 때론 그저 고만고만한 노력들보다는 마음 속 깊은 곳에 담겨진 그 무엇인가를 표현해내고자 하는 노력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새삼 깨닫는다.
아무도 나를 인정해주지 않아도 나는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덕분에 숨통이 조금은 트인 듯 하다.
물론 좋은 공연을 혼자 봐서 좀 아쉽지만...
언젠가 또 좋은 공연을 좋은 사람과 같이 볼 날이 오겠지...ㅋ

어쩌면 이 공연을 또 보게 될지도 모르겠다. 그때는 아래 스캣을 꼭 연습해 가서 따라 불러야지~
야생마가 허공을 향해 포효하는 소리 - 아으 아으 아으 아~
말 달리는 소리 - 쿠르 쿠르 치카카~
바람을 잡는 소리 - 뚜 루비루비 루바레~

.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내 가슴이 물어봐 그는 어디갔냐고
내 가슴이 내게 화를내 그를 잃은거냐고
난 대답하지 이젠 끝난거라고 철없는 투정 다 소용없다고
이대로 보내주라고 이젠 놓아줄께 가거라 사랑아
너와 함께 였기에 행복했었단 내것이 아닌 내 사랑아
자꾸 토해내도 맘에 쌓이는 너를 잊기는 아프겠지만
아픈것 만큼 사랑한 걸 테니
참고 참아도 흐르는 흐르는 흐르는 눈물 삼킬께

내눈물이 울먹여 멈출수가 없다고
내기억이 내게 애원해 지울수가 없다고 오
난 대답하지 어떻게 잊겠냐고
그저 가슴에 그냥 두라고
사랑을 참아 보라고
이젠 놓아줄께 가거라 사랑아
너와 함께였기에
행복했었단 내것이 아닌 내 사랑아
자꾸 토해내도 맘에 쌓이는 너를 잊긴 아프겠지만
아픈것 만큼 사랑한 걸 테니
참고 참아도 흐르는 흐르는 흐르는

또 하루를 살아가면 하루만큼 널 잊겠지 잊은만큼 아파도
사랑에 베인 상처가 쉽게 아물순 없겠지
사랑한 나를 더 아프게 자 이젠 보내줄께 고맙다 사랑아
못난 나를 만나서 미안했었다 내 사랑아닌 내 사랑아
지금 널 보내면 다신 찾진 안을께 너를 잡진 않을께
너와 만났던 이 멋진 이별을 평생을 꿈꿔 죽어도 죽어도 죽어도
잊진않을께

카카오 99%를 마트에서 샀다. 흠...
생각했던 것만큼 쓰진 않은 것 같다. 이 정도도 약하단 말인가ㅠ.ㅠ
쓴 맛도 중독성이 있는 듯 하다. 자꾸 먹게된다. 훔...


좀 더 반갑게 대할 수도 있었을 텐데... 도저히 그럴 수가 없었다.
그렇게 되지가 않았다. 마음이 내 생각대로 움직여주질 않는다.
역시 이성은 감정을 통제할 수 없는 걸까?

시간이 더 필요하다. 1년이란 시간으로는 잊기에 절대적으로 부족한가보다.
노래 가사에서처럼 그만큼 많이 사랑했었나보다.
또 다시 내게 또 다른 사랑이 올까? 그걸 기대하는 게 과연 옳은 일일까?
왠지 그래선 안될 것 같은 마음이 다른 사랑이 오는 것을 막는 건 아닐까 싶다. 쩝~

제발 좀 가거라 옛 사랑아~
제발 좀 오거라 새 사랑아~
.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이 노래 제목을 적고 보니 문득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라는 영화 제목이 떠오른다. 솔직히 마야의 노래는 그리 많이 들어보진 못했다. 하지만 노래에서 느껴지는 강력한 포스는 정말 훌륭하다고 생각한다.
새벽이 오는 소리 눈을 비비고 일어나 곁에 잠든 너의 얼굴 보면서
힘을 내야지 절대 쓰러질 순 없어 그런 마음으로 하루를 시작하는데

꿈도 꾸었었지 뜨거웠던 가슴으로 하지만 시간이 나를 버린 걸까
두근거리는 나의 심장은 아직도 이렇게 뛰는데

절대로 약해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뒤쳐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지금 이 순간 끝이 아니라 나의 길을 가고 있다고 외치면 돼

지쳐버린 어깨 거울 속에 비친 내가 어쩌면 이렇게 초라해 보일까
똑같은 시간 똑같은 공간에 왜 이렇게 변해버린 걸까

끝은 있는 걸까 시작뿐인 내 인생에 걱정이 앞서는 건 또 왜일까
강해지자고 뒤돌아보지 말자고 앞만 보고 달려가자고

절대로 약해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뒤쳐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지금 이 순간 끝이 아니라 나의 길을 가고 있다고 외치면 돼

오늘 아침 일찍 영어공부하러 가는 나에게 큰 힘이 되었다. 지금은 영어로 한 문장 한 문장 말할 때마다 진땀을 뻘뻘 흘리고 있지만 그리고 정말 지금 뭐하는 건가 싶은 생각이 들 때가 종종 있지만 여기서 포기해서는 안된다고 아니 이게 내가 갈 길이라고 노래 가사처럼 속으로 외치게 된다.
어딜가나 취미가 뭐냐고 물으면 영어로 말하는 게 취미라고 말하고 싶다

오늘도 나는 나를 외친다.
지금 나는 나의 길을 가고 있다고...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안 행복해

NOW(現)/Musics 2007.01.25 10:00
오랜만에 장나라 노래를 들어본다.
언젠가 앨범을 사서 들었던 기억이 있는데 다시 들어보면 생각나겠지만 입에서 저절로 흥얼거려지는 노래는 없는 듯 하다. 이 노래는 어떨까?
난 너무 작고 약한데 널 막아봐도 이길 수 없는데
늘 한걸음이 모자라 언제나 가쁜 사랑이잖아
 
나의 가슴속에 너란 휴지 조각나
가득 넘쳐 더는 담을 수도 없는데
 
나의 온 몸 안에 너의 독이 퍼진 듯 아프고 너밖에 모르는 걸 이렇게
혹시 실수라도 내 생각이 나 귀찮아도 지우지 말아줘 잠시 있다가게
 
참 몹쓸 병인 것 같아 고칠 수 없는 너란 사람말야
넌 바위처럼 무거워 널 밀어 옮길 수도 없잖아
 
너와 기뻤던 일들 중에 하나 버리면
나는 몇일동안 아팠던 일 수없어
 
나의 온 몸 안에 너의 독이 퍼진 듯 아프고 너밖에 모르는 걸 이렇게
혹시 실수라도 내 생각이 나 귀찮아도 지우지 말아줘 잠시 있다가게
 
안된다고 아무리 타일러도
사랑은 멈출 수 없나봐 매일
 
너의 곁에 그 사람과 싸워도 한번도 널 데려올 수 없는 나여서
이젠 볼품없는 사랑이 와도 상관없어
어차피 너없이 나는 안 행복해 너없인 안 행복해
 
너없인 안 행복해
 

훔.. 가끔 마치 누군가 내 마음을 훤히 들여다보고 만든 것 같은 노래를 들을 때가 있다. 어쩜 이렇게 라는 감탄사가 절로 나오도록 말이다. 아무리 유치해보여도 어쩔 수 없다. 하지만 노래는 노래일 뿐 아무리 너없인 안 행복하다고 말한들 갈 사람을 붙들 수 있는 경우는 없는 것 같다. 더구나 노래에서 처럼 상대방 곁에 나보다 더 강력한 누군가가 있다면 더더욱... 쩝~

요즘은 정류장을 조금만 지나쳐도 버스는 세워주지 않는다. 놓친 버스에 대한 미련은 빨리 접을 수록 이롭다. 아까워하며 발을 동동 굴려봐야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 하지만 또 다른 버스가 오기 마련이다. 물론 지각을 할런지도 모른다. 하지만 죽지는 않는다.ㅍㅎㅎ

나도 그런 날들이 있었다. 작년 이맘 때였을까? 노래 가사처럼 안 행복하다고 아무리 발버둥쳐도 어쩔 수 없는 날들이... 하지만 지금은 또 다른 버스를 기다리는 이 순간을 즐기고 있다. 스펜서 존슨이 행복이란 책에서도 말했듯이 행복이란 내가 행복하기로 선택할 때 주어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다가올 사랑이 이전보다 볼품없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더 아름답거나 달콤하거나 환상적일 거라는 환상을 품고 있는 것도 아니다. 단지 내가 이전보다 좀 더 강해졌고 좀 더 참을성 있어졌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 때문에 이전보다 좀 더 현명하고 이성적인 사랑을 하게 되지 않을까 싶다. 아니 그러고 싶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