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는 스타벅스
스타벅스랑 네이버가 손을 잡고 위와 같은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직접 체험해본 결과 매우 훌륭한 코워킹이며 수익모델이라는 생각이 든다. 물론 여태까지 대부분의 커피 전문점에서 잡지 등을 비치했던 것을 보면 그다지 새로운 것은 아니다. 하지만 최신간을 비치함으로서 출판사 입장에서는 신간 홍보 및 판매에 호조를 꾀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또 스타벅스 입장에서는 책을 보기위해 매장을 찾는 손님들을 끌어모을 수 있으므로 절대 손해볼 일이 없는 수익모델인 것이다. 일회성 방문이 아니라 정기적인 방문까지 기대할 수 있다. 또 저자와의 만남 등의 이벤트도 진행한다.
누군가를 만나기로 약속을 했는데 상대방이 시간을 지키지 못할 경우 요즘처럼 날씨가 추운 경우엔 대개 안에서 기다리게 된다. 바로 이점을 노린 듯 싶다. 잠시 들려서 들춰보다가 사서 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될 확률이 높다고 본다. 물론 그런 사람들 뿐 아니라 정기적으로 스타벅스를 찾는 사람들에게 스타벅스에 들려서 커피를 마시는 동안 매장에 비치된 책을 읽을 수 있다. 나 같은 경우엔 스펜서 존슨의 '행복'을 세 번의 스타벅스 방문을 통해서 다 읽었다. 어쩌면 한 번 읽기 시작한 책을 사서 보기엔 아깝고 해서 가는 김에 읽다보니 다 읽게 된 것이다.
책을 사서 보기 아까운 책의 경우엔 하루동안 스타벅스에서 책을 공짜로 읽을 수도 있을 것 같다. 물론 원하는 책이 비치되어 있어야 하고 제일 싼 오늘의 커피(2,500원) 값은 내야겠지만 말이다.
일시적인 이벤트로 끝나는 게 아니길 바라고 계속적으로 좋은 책들이 선보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 특정 출판사의 횡포 등으로 인해 한 쪽 분야로 치우친 도서 비치가 있어서도 안될 것이며 고객의 입맛을 다시게 하는 일은 없기를 바란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