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창시절을 떠올리면 잊혀지지 않는 것이 벼락치기이다. 시험이 코앞에 닥치면 평소에 전혀 들여다보지 않던 교과서를 들여다 볼 수 밖에 없고, 공부 잘하는 친구들의 노트를 빌려서 베끼거나 복사하는 일이 벌어진다. 벼락치기로 머리 속이 우겨넣은 것들은 시험이 끝나는 즉시 소멸되어야 한다. 그래야 또 다른 시험을 보기 위한 정보를 저장할 공간이 확보되기 때문이다. 물론 벼락치기가 통하는 과목이 있고 절대 통하지 않는 과목도 있다.

벼락치기는 단지 시험에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다. 전시 행정이라는 용어로 불리기도 하는데 보통 학교에 귀한 손님이 오신다거나 외부 기관의 감찰이 올 때 또다른 벼락치기를 하게 된다. 평소에 안하던 곳을 청소하게 되고 미처 해놓지 않았던 것을 마치 했던 것처럼 꾸미게 된다. 방문 예고는 늘 갑작스럽기 때문에 방문 직전까지 모든 인력이 동원되어 준비한다. 하지만 그와중에도 눈에 띄지 않게 농땡이를 치는 사람은 늘 있기 마련이다. 얄밉지만 굳이 지적해서 그들의 적이 될 필요는 없다. 검열관들에게 그닥 중요하지 않은 것처럼 보이는 것인데도 아주 사소한 것까지 신경을 쓴다. 아주 사소한 것이 검열관들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너그럽게 해주기를 바라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이번 지방선거를 보면서 벼락치기나 전시 행정이 통하지 않는 부분도 있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된다. 물론 그들의 몸부림이 벼락치기였는지는 임기가 끝나봐야 알 수 있을 것이다. 당선 결과보다는 임기동안 어떤 일들을 해내느냐가 더 중요하다. 거짓말쟁이 또는 사기꾼이란 소리를 들을지 어떨지는 임기 중 또는 그 후에 알게 될 것이다.

평소의 모습 그대로를 보여주는 것, 그것이 진실이겠지만, 진실을 보여주는 데는 책임이 따른다. 평소에 미처 신경쓰지 않았던, 못했던 이유를 대는 것은 변명에 지나지 않는다. 검열하고 감찰하는 사람들도 또 다른 기관에 의해 검열과 감찰을 당하게 될 때 마찬가지 입장일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열이나 감찰은 필요악이다. 그것이 없으면 매너리즘에 빠지게 되고 행정은 엉망이 된다. 매뉴얼 대로 하고 있는지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 확인하고 점검하는 절차는 주기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 또한, 기준을 벗어난 것에 대해 적절한 징벌과 징계가 있어야 다시 기준을 벗어나지 않게 된다. 그러나 기준을 벗어난 것을 바로 잡는 것이 목적이 되야지 기준을 벗어난 것에 대해 지적하고 그에 대한 책임과 댓가 지불에 중점을 둔다면 아무도 그 일을 하려고 하지 않을 것이다.

지금 내가 맡고 있는 일에 대해 지나치게 익숙해졌거나, 더 급한 일들 때문에 미루거나 놓치거나 안하고 있는 일들이 분명 있을 것이다. 나름의 이유가 있을 것이다. 그러나 검열하는 사람들에게 그것은 단지 변명에 지나지 않을 뿐이라는 것을 안다. 이런 계기를 통해서 일이 많다는 것을 어필할 수도 있고 좀 더 책임을 덜어낼 수도 있을 것이다. 반대로 댓가를 치뤄야 할 수도 있다.

검열관들에게 지적을 받고 안받고보다 더 중요한 것은, 내가 맡은 일에 대해서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고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보여주면 된다. 굳이 없는 것을 있는 것처럼, 안한 것을 한 것처럼 억지로 꾸며내지 말자. 그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면 기꺼이 달게 받자. 그게 더 멋진 일이 아닐런지...

2018.6.14.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