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분의 기적>, <미라클 모닝>과 같은 자기 계발서를 읽을 때는 정말 그대로 하면 내 인생이 180도 뒤집힐 만큼 뭔가 엄청난 변화가 일어날 것 같은 기대감을 갖게 된다. 하지만, 읽고 나서 책에서 말하는 대로 실천하려다 보면 내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입은 것처럼 어색하고 불편해 하다가 결국은 포기해버리고 심지어는 책의 저자들을 나 같은 사람들에게 책팔기 위한 사기꾼이라고 몰아붙이기도 한다.


최근 <아침 글쓰기의 힘> 이란 책이 눈에 띄어서 읽어 볼까 하다가 과거의 기억과 경험들을 떠올려 본 결과, 그냥 제목이 전부가 아닐까라는 일종의 선견지명(?)을 가지고 그냥 제목대로 해보기로 했다. 굳이 책을 읽지 않더라도 아침 글쓰기를 통해 어떤 힘이 생기는지 직접 경험해보자는 것이다. 물론 책에는 아침 글쓰기를 지속할 수 있는 저자만의 좋은 아이디어들이 소개되어 있을지도 모르지만 결국 거기에 나를 맞추지 말고 내 식대로 해보는 것이다.


경제적으로 여유가 없을 때 드는 생각이 바로 복권이나 로또다. 하루에 커피 전문점에서 사 먹는 커피값을 아껴서 차라리 복권이나 로또를 사다가 당첨이 되면 그게 더 이득이 아닐까라는 어이없는 생각 말이다. 하지만, 그 돈을 모으는게 더 낫다라는 결론에 이르게 된다. 티끌모아 태산, 수적천석이라는 옛말이 있듯이 나이가 드니 기적보다는 축적이 더 위대하고 큰 힘이라는 깨달음을 얻게 된다.


<10분의 기적>도 <미라클 모닝>도 한단어로 말하면 축적이 아닌가 싶다. 매일매일 조금씩 꾸준히 하면 그것만큼 무서운 게 없고 인생을 바꾼다는 것이다. 근데 매일매일 조금씩 꾸준히 무엇을, 언제 할지 등은 사람마다 다른 것이다. 모든 사람이 다 똑같이 할 수는 없는 것이다.


10년 전에는 출근 하기 전 6시에 영어회화 학원을 다닌 적도 있었고, 수영을 배우러 다닌 적도 있었다. 지난 10년 동안 계속 했더라면 지금의 나의 영어회화와 수영 실력은 고수에 도달했을 터인데 이런저런 핑계로 하지 못했다. 비록 나이 50을 향해 달려 가고 있지만, 지금이라도 더 늦기 전에 건강을 위해 꾸준히 축적할 수 있는 것을 찾아야겠다는 생각이다. 수영이나 탁구를 비롯해서 대부분의 운동은 자세가 매우 중요하다. 자세가 바르지 않으면 어느 수준 이상 실력을 향상시키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얼마 전까지 탁구를 하려고 몇 번 레슨을 받았으나 결국 포기해버리고 말았다. 이왕 할 바엔 자세도 제대로 갖추고 다른 사람들과 경쟁을 했을 때 이길 수 있는 실력을 갖추면 좋겠다는 생각에 시작했지만, 그러기 위해 투자해야할 시간을 확보하기가 쉽지 않았다. 그런 실력을 갖추려고 하다가 포기하기 보다는 그저 몸을 움직이는 것에 즐거움을 느끼면서 꾸준히 하는 것이 더 낫지 않겠냐는 생각이 뒤늦게 들었다.


한 순간의 기적을 통해 변화되기 보다는 좋은 습관의 축적을 통해 비록 나이가 들더라도 과거보다 자신감이 넘치고 후회가 적은 삶을 살아감으로써 가족과 주변 사람들에게 좋은 영향을 주는 사람으로 기억되면 좋겠다.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