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의 중지

NOW(現)/Books 2010.10.13 15:48
죽음의 중지 - 6점
주제 사라마구 지음, 정영목 옮김/해냄

별 3개가 갖고 있는 의미는 먼저 이 작품에 대한 이해도이고 또 다른 의미는 그의 전작인 눈 먼 자들의 도시와 비교했을 때의 상대적인 평가이기도 하다.

이 작품을 읽으면서 인간의 내면 깊은 곳에 단 하루라도 더 삶을 연장하고 싶어하는 욕망이 현실로 이뤄졌을 때 어떤 문제들이 야기되는지에 대해서 그동안 아무런 생각이 없이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새삼 깨달았다. 다시 말해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바라고 원하는 것이 이뤄진다고 해서 그게 결코 옳은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출생과 죽음, 곧 시작과 끝이 있는 것이 지금 살아가고 있는 유한하고 제한된 물질 세계에서는 매우 자연스러운 것이다. 그러나 성경에서 이야기하고 하나님이 이야기하신 천국, 즉 시간과 공간이 무한한 영적인 세계에서의 영생은 현재 살아가고 있는 세계에서의 죽음이 없는 삶과는 본질적으로 다르다고 생각한다.

문득 이 작품을 읽으면서 갈수록 자살을 시도하거나 성공하는 사례들이 꾸준히 늘어나는 것을 보면서 만약 죽음이 멈춘다면 스스로 죽기를 원하는 사람들에게는 얼마나 큰 충격일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 사는 것이 너무나 행복해서 더 살기를 원하는 사람이나 사는 것이 너무 힘들고 괴롭고 고통스러워서 죽기를 원하는 사람이나 누구든지 죽음이 멈추게 되면 삶과 죽음의 의미와 그 중요성을 잃어버리게 되는 것 같다.

작품의 후반부에 죽음이 보낸 죽음을 예고하는 편지가 전달되지 않고 다시 되돌아오는 죽음의 대상인 첼리스트와 사랑에 빠진 죽음에 대한 이야기는 솔직히 이해하기가 쉽지 않았다. 과연 주제 사라마구는 그 이야기를 통해서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 것일까? 죽음을 멈추게 할 수 있는 것은 사랑이라는 것을 표현하기 위한 것일까?

다시 읽어보면 좋겠지만 그러기엔 조금 지루함이 없지 않다. 눈 먼 자들의 도시만큼 몰입하게 만드는 작품은 더이상 기대해서는 안되는 게 아닐까 싶기도 하다.

최근 측근에서 장례 소식을 접하고 문상을 하러 가게 되면 이 소설의 내용이 떠오르곤 한다. 상주를 비롯하여 유족들에게 무슨 말을 할까 고민인데... 살고 죽는 일은 그 누구도 어떻게 할 수 없는 것임을 늘 잊지 않아야 할 것이다.



WRITTEN BY
예빛그리움™
Yebit's Yearing

트랙백  1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