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쿠스

NOW(現)/Etc. 2009.07.10 22:39
지난 2008년 말부터 시작한 전화 영어 수업, 스피쿠스...

직장을 옮기고 나서 더이상 월스트리트인스티튜트(이하, WSI)에서의 영어 학습이 곤란해지고 대안을 찾다보니 전화 영어 수업이었다. 최근 수많은 어학원들도 전화 영어 수업을 진행하고 있고 인터넷 전화를 이용하여 영어를 주로 사용하는 나라의 현지인들과 연결시켜주는 서비스들이 성행하고 있다.

그중에서 SK커뮤니케이션즈에서 서비스하는 스피쿠스를 선택한 이유는 미국 현지인과의 전화 연결이었고 각종 부가 서비스 등의 차별화 때문이었다. 물론 때마침 진행된 이벤트도 한몫하긴 했었다.

효과에 대해서 아직 딱히 이렇다고 말하기는 어려운 감이 있다. 워낙 나의 영어실력이 바닥이었기에 스피쿠스에서 홍보하는 3개월의 기적과 같은 효과가 나에게 있어서는 그닥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이기도 하다. 물론 스피쿠스에서 제공하는 모든 서비스를 제대로 충실하게 활용한다고 했을 때 아마도 3개월의 기적은 충분히 나타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한다.

필리핀 강사의 영어 수업을 선택하게 될 경우 다양한 시간대와 저렴한 수강료로 수업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미국인 강사 영어 수업의 경우 시차로 인해 아침과 저녁 시간에만 가능하고 통화료도 그만큼 비싸다. 만약 핸드폰이 아닌 일반 전화로 받을 경우 수강료는 더 싸진다. 나의 경우엔 꾸준히 수업을 받을 수 있는 시간은 아침 시간이었고 일반 전화로 수업하는 것은 불가능 했고 아직은 발음 교정이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되어 미국인 강사와의 수업을 선택했다. 또한, 매일 10분씩의 수업이 너무 짧으면서 부담스러웠기 때문에 수강료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주3일 20분씩의 수업을 선택했다.

지금까지 수업을 받아오면서 많은 부분 교정을 받았고 당장은 느껴지지 않지만 이제 혼잣말을 영어로 하는 등의 습관이 붙기 시작했다.

WSI와 굳이 비교를 해본다면, 각기 장단점이 있겠으나 일단 비용면에서 전화 영어 수업이 훨씬 더 저렴하지만 정해진 시간에 꾸준히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고 WSI에서 처럼 그룹 수업은 불가능하지만 1:1 통화로 인해서 끊임없이 교정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개인적으로는 대학생이고 시간이 자유롭지만 해외에 나가서 어학을 배울 수 없는 상황이라면 WSI가 낫고 직장인처럼 영어 학습에 많은 시간을 낼 수 없는 경우에는 전화 영어가 효과적이라고 생각된다.

이렇게 글을 쓰고 보니 마치 스피쿠스 홍보를 하게 된 것 같은데 나의 경우엔 스피쿠스의 이벤트에 넘어가서 계속 하고 있지만 굳이 비싼 스피쿠스 보다는 좀 더 저렴한 서비스를 통해서 동질의 효과를 거둘 수 있으리라고 생각된다. 어떤 것을 하든간에 중요한 것은 얼마나 꾸준히 그리고 제공되는 서비스를 얼마나 잘 활용하는냐에 달려있다고 본다.

영어는 말이다. 근력 운동을 하지 않으면 그만큼 근력이 떨어지듯이 말도 하지 않으면 녹이 슨다고 한다. 주변에 영어로 이야기할 사람들이 있다면 더더욱 좋겠지만 없다면 꾸준히 영어로 이야기하고 교정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이용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본다. 물론 영어 학습이 필요하다고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말이다.

.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