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영화와 방송에 관련해서는 수많은 언론과 블로그에서 언급되었을 것이다. 따라서, 영화에 대한 객관적인 정보, 제작 배경, 감독 또는 출연진과 관련된 정보들 보다는 주관적인 느낌과 감상을 적어보려고 한다. 영화를 안보고 글을 읽으면 당연히 영화에 대한 기대감 또는 영화를 직접 봤을 때의 느낌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미리 이 점을 감안하고 읽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적는다.

영화배우 김윤석 씨는 영화 <추격자>를 통해 강하게 각인된 것 같다. 그 전에도 꽤 많은 작품에 출연했었으나 기억에 남는 거라곤 <타짜> 밖엔 없으니... 암튼, 영화 <추격자>에서의 연기탓인지 이번 <거북이 달린다>에서도 그의 연기에 기대를 갖지 않을 수 없었다. 물론 영화 <추격자>는 작품과 감독 모두 훌륭했지만 김윤석 씨가 아니었으면 영화는 그정도의 성공을 거두지 못했을 거란 생각이다.

아뭏튼 개인적으로 영화를 볼 때 어떤 영화 배우가 출연하는지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에 이번 <거북이 달린다>에서도 적잖이 기대했었다. 그리고 그의 연기에 대해서는 결코 실망하지 않았다. 그러나 작품은 조금 아쉬운 점이 없지 않았다.

이제 태어난지 약 7개월된 딸 아이의 아빠로서 영화 속 주인공 조필성 형사의 마음을 조금은 헤아릴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이전과는 좀 달라지지 않았나 싶다. 모든 아빠는 딸 아이에게 자랑스런 아빠이고 싶은게 욕심이다. 모든 아빠들이 그 욕심을 이룰 수 있다면 좋겠으나 딸 아이가 크면 클 수록 그런 기대는 하지 않게 된다는 것을 안다. 어쨌든 딸 아이에게 부끄러운 아빠가 되지는 않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게 이 영화를 통해서 얻은 교훈 중에 하나이다.


정말 어리석게 보이지만 끈질기게도 놓치지 않으려는 발버둥, 안간힘은 눈물이 날 정도였다. 과연 나에게서는 그런 발버둥이나 안간힘, 끈질김이 있는지 돌아보게 했다.

영화 보기 하루 전 MBC 황금어장이라는 프로그램에서 무릎팍도사에 안철수 박사가 출연했다. 화면은 안보고 귀로 듣기만 했는데 프로그래머라면 그 분에 대해서 전혀 모르지는 않을 것이다. 그 분에 대해서 안지는 오래되었지만 여태까지 그 분처럼 프로그래밍을 해봐야겠다는 생각을 해본 적은 없었던 것 같다. 그래서 지금 이 수준 밖에 안되는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영화 <거북이 달린다>에서 조필성 형사가 형사라는 직업을 갖고는 있지만 수배자 송기태 앞에서 쩔쩔 매는 형사였던 것처럼 처음 만난 사람들 앞에서 무슨 일을 하느냐고 물어오면 당당하게 프로그래머라고 말하지만 고수 앞에서는 차마 프로그래머라고 말하기엔 너무나도 챙피한 그런 수준 말이다.

대부분의 성공하는 사람들은 열악한 환경 속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견디어 낸 사람들인 경우가 많다. 나 역시 나름대로 그런 환경을 거쳐왔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기존에 성공했던 또는 앞으로 성공할 사람들이 거쳤거나 거치고 있는 환경에 비교하면 아무것도 아니었지 않나 싶다. 어쩌면 그런 사람들이 지나온 환경이나 상황 속에 내가 있었다면 아마도 쉽게 포기했을 것이란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얼마 전에 회사를 그만 두고 대학원으로 돌아간 친구가 있다. 나는 그보다 사회 생활도 먼저 했고 직급도 높았는데
그 친구는 얼마 전에 관련 기술 세미나에서 발표자로 섰고 나는 참석자 중에 한 명에 지나지 않았다. 그의 발표 자료를 보면서 느낀 것은 한마디로 좌절이었다. 진정 나는 토끼 였던 것인가? 나름대로 열심히 달린다고 달려왔는데 도대체 나는 어디서 졸고 있었던 걸까? 잠시 내 위치를 돌아보지 않을 수 없었다.

자, 이제 결론을 맺어야 할 것 같다. 집에서 딸과 아내가 기다리고 있으니 말이다. 아직 결승점은 멀었다.
비록 바짝 뒤쫓아오는 20대의 수많은 젊은 친구들이 있지만 아직 서른 중반 밖에 되지 않았다. 그리고 나에게는 나의 길이 있다. 다른 사람이 가고자 하는 길에 서있거나 하지는 않았다. 꾸준히 내가 가야할 그 길을 가야하는 것이다. 더이상의 비교는 집어치우고 그저 목표를 향해 달려가야할 것이다. 거북이처럼... 그래야 우리 딸이 커서 아빠를 자랑스럽게 생각할테니 말이다.

.


트랙백  1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