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놈.놈.놈

NOW(現)/Movies 2008.07.28 15:56
영화를 본 지가 2주가 넘었는데... 이제서야 포스팅을 한다. 그냥 넘어갈까 하다가 혜란님의 블로그에 올라온 포스팅을 보고 오랜만에 트랙백을 걸어보고자 포스팅을 남긴다. 솔직히 다른 사람의 평을 읽어보거나 할 틈은 전혀 없었고 그닥 관심도 없다. 그냥 내 주관적인 느낌을 기록할 따름이다. 영화 감독이 누군지조차도 그닥 관심이 없다. 성의없는 포스팅이라고 비난한다고 해도 어쩔 수가 없다.

나에게 있어서 영화 놈놈놈은 영화 아이언맨에 이어서 회사 사람들과 같이 본 두번째 영화로 기록되어진다.

초반 열차 도난 씬을 시작으로 마지막까지 영화는 서부극을 저리가라 할 정도이다. 그리고 중간중간 등장하는 액션 장면은 일본 사무라이 영화와 홍콩 액션 영화를 섞어놓은 듯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이라는 영화 제목을 줄여서 <놈놈놈>이라고 부르게 되는데 영화를 보면서 과연 좋은 놈은 누구고 나쁜 놈은 누구며 이상한 놈은 누굴까를 고민하면서 봤지만 결국 해답은 얻어낼 수가 없었다. 내가 보기엔 전부 다 이상한 놈이고, 나쁜 놈처럼 보였으며 좋은 놈은 찾을 수가 없었으니깐 말이다. 그리고 결말은 아무리 생각해봐도 허무하다. 대단한 무언가를 기대했었지만... 쩝~

영화 속에서 배우 이병헌의 연기는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에 나온 잭 스패로우를 흉내낸 듯한 느낌이 강했다. 단지 흉내에 그쳤을 뿐이다. 배우 송강호의 연기는 그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연기, 배우 송강호가 아니면 할 수 없는 연기라고 생각하고, 배우 정우성은 한마디로 남자라면 꼭 한 번 해보고 싶은 역할이 아니었을까 싶다. 남자로서도 매력적인 그런 캐릭터였다고 생각한다.

영화는 전반적으로 나쁘진 않았은데 아쉬움은 많이 남는 영화가 아니었나 싶다. 좀 더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있었더라면 어땠을까 싶은...

Trackback 2 : Comment 1
 

X + 19 + 5 = 108,716
기분 좋은 블로깅 5가지 습관 기분 좋은 블로깅 5가지 습관 기분 좋은 블로깅 5가지 습관 기분 좋은 블로깅 5가지 습관 기분 좋은 블로깅 5가지 습관
rss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블로그의 저작물들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Creative Commons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