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기 때문에 - 10점
기욤 뮈소 지음, 전미연 옮김/밝은세상

구해줘, 당신, 거기 있어 줄래요? 에 이어서 세 번째로 읽은 기욤 뮈소의 작품...
지금까지 그의 작품은 나를 결코 실망시킨 적이 없다. 물론 번역이 잘되서인지도 모르지만 그만큼 원작이 받쳐주기 때문에 번역도 사는게 아닐까 싶다. 혹시라도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방법이 이전에 나왔던 것과 똑같은 방식은 아닐까 싶었지만 전혀 그렇지가 않았다. 전혀 예상할 수 없었던 방법으로 마치 영화를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키면서 끝까지 책을 놓을 수 없도록 만드는, 놓을 수 밖에 없다면 최대한 빨리 다시 책을 잡을 수 밖에 없도록 만드는 마력을 갖고 있는 듯 하다.

과거의 상처로부터 자유롭지 못한 사람들에게 이번 작품은 일종의 치료제 역할을 하는 듯하다. 아니 치료제라기보단 치료를 도와주는 촉진제라고 할까? 암튼 과거의 상처로부터 회복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물론 먼저 책을 읽고자 하는 마음과 과거의 상처로부터 치유받으려는 의지가 필요하겠지만 말이다.

작품 속에 등장하는 주인공들만큼 심각한 상태까지는 아니더라도 나를 포함해서 적지 않은 사람들이 과거의 상처로 인해서 힘들어하고 괴로워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대부분의 상처는 타인에 의해서 입게 되는데 상처를 입힌 대상을 용서하는 것이 가장 빠른 치유의 지름길임을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한계라는 것이 있기 마련이다. 어느 정도의 상처를 입혔느냐에 따라서 용서할수도 있고 못할 수도 있다. 용서 하고 못하고에 대해서 뭐라고 할 수 없다. 그것은 선택이기 때문에... 하지만 낫고 싶다면 빨리 용서하는게 최선이다.

수많은 미디어들이 용서하고 싶어도 용서할 수 없도록 우리들 내면 깊숙이 가라앉아 있는 분노를 일으키고 복수하고 싶은 마음을 불사르곤 한다. 자라나는 청소년들을 이런 미디어로부터 보호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생각한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들과 후세들의 미래는 너무나 어둡기 때문에...

다 읽어버려서 좀 아쉽다. 물론 또 다른 작품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지만 말이다.

우리는 마치 호두 같아서, 깨뜨려야 속을 볼 수 있다. - 칼릴 지브란

'아직은 때가 아니야' 그 다음에는 '이미 너무 늦었어' 라고 말하다 보면 인생 최고의 시간이 다 지나간다. - 구스타프 플로베르

두려움은 영원히 남을 것이다. 사람은 사랑, 믿음, 증오, 심지어 회의까지, 자기 안에 있는 모든 것을 없애버릴 수 있다. 하지만 삶에 집착하는 한 결코 두려움을 없앨 수는 없다. - 조셉 콘래드

행복해지려면 불행을 감수해야 한다. 행복해지고 싶다면, 어떻게든 불행을 피하기 위해 애써서는 안된다. 그보다는 어떻게, 누구로 인해 불행을 극복할 수 있을지 찾아봐야 한다. - 보리스 시룰니크

기욤 뮈소, 사랑하기 때문에 중에서...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