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세미술관展

드디어 다녀왔다. 마음 같아서는 프랑스 파리에 있는 오르세 미술관에 직접 가보고 싶지만... 오르세 미술관 소장 작품을 볼 수 있었던 것만으로도 충분히 만족한다. 물론 죽기 전에 기회가 된다면 꼭 가보고 싶다.

밀레의 만종, 마네의 피리부는 소년, 고흐, 고갱, 드가, 르누아르, 세잔 등 인상주의 거장들의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었다. 모니터로 또는 책의 삽화로 보는 것과는 비교할 수 없는 감동이 담겨있는 작품들을 볼 수 있었다.

밀레의 만종 앞에 섰을 때 나도 모르게 고개를 숙이고 하나님께 기도를 드리고 싶은 심정이었다. 밀레도 당시에 그런 마음으로 그림을 한 획을 한 점을 찍지 않았을까 싶다. 과연 나는 그렇게 살아가고 있는지 하루를 그렇게 마감하고 있는지 돌아보게 된다.

그리고 피리부는 소년, M부인의 초상, 무도회 등 인물화에 나타난 세밀한 묘사가 마치 살아있는 모델을 바라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으며 화가가 갖고 있는 독특함이 고스란히 나타나 작품을 보는 재미가 넘쳤다.

아쉬운 것은 좀 더 여유를 가지고 오랜 시간 천천히 감상하고 싶었는데 한가람 미술관의 관람객을 배려하지 못함으로써 매우 피곤하게 관람을 해야 했다는 것이다. 이전에도 포스팅을 했었지만 서울시립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삼성리움미술관 등 유명 미술관과 별 차이 없는 관람료를 받으면서도 전시실 내에 앉아서 쉴 수 있는 휴식공간이 없다는 것이다. 약 40여점의 작품들을 한 작품당 3분 이내의 시간이 소요된다고 했을 때 전체 120~150분이 소요된다. 근데 중간에 앉아서 쉴 수 없다는 것은 노약자나 어린 아이를 동반한 부모들에게는 엄청나게 피곤한 관람이 아닐 수 없다.
미술관 입장에서는 밀려들어오는 관람객들을 위해서 빨리 관람하고 빠져주는게 좋을 수도 있겠지만 적지 않은 관람료를 지불하고 일생에 한 번이 될지도 모르는 작품을 패스트후드 먹어치우듯이 대충 봐야 한다면 너무 억울한 마음이 들 것 같다. 다음에 어떤 전시회가 예정되어 있는지 모르지만 부디 관람객들의 편의를 고려한 동선 및 작품 배치 그리고 휴식공간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